'안나, 평양에서 영화를 배우다' 안나 감독, "북한 촬영 허가받으려 2년 기다려"
'안나, 평양에서 영화를 배우다' 안나 감독, "북한 촬영 허가받으려 2년 기다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포레스트 제공.
사진=독포레스트 제공.

 

 

[루나글로벌스타] '안나, 평양에서 영화를 배우다' 안나 브로이노스키 감독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안나, 평양에서 영화를 배우다' 언론시사회와 기자간담회가 10일, 서울 중구 대한극장에서 열렸다.

영화 '안나, 평양에서 영화를 배우다'는 북한 평양에서 촬영되어 이목을 끌었다. 이날 안나 브로이노스키 감독은 "북한에 들어가도록 허가를 받기까지 2년이 걸렸다. 다른 기자들처럼 선글라스에 몰래 카메라를 넣어서 들어가고 싶지 않았고, 시간이 걸리더라도 공식적으로 촬영하고 싶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북한에 대해 "국민들은 스스로 자신의 삶을 결정할 수 없는 환경, 악의 축이라는 이미지가 있었다"고 밝히면서, "하지만, 영화 감독으로서 세상의 복잡한 뉘앙스를 담고자 하는 것이 목표였다. 그래서 북한에 대해 지금까지 서양 미디어가 담고 있었던 기존의 시선이 아닌 북한 주민 스스로가 갖고있는 그들의 평범한 일상 영화 제작에 관련된 사람들이 국민들이나 세상에 펼치고 싶은 메시지를 더 표현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들도 사실 북한에서 태어난 것을 선택한 게 아니기 때문에 그들도 인간이라는 점을 녹여내고 싶었다"고 전했다.

서구 영화인 최초로 정식 허가를 받은 후, 북한의 영화제작 기법을 배우기 위해 평양으로 간 여성 영화감독 안나 브로이노스키의 좌충우돌 모험과 북한 영화인들과의 우정을 그린 '안나, 평양에서 영화를 배우다'는 오는 9월 13일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