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빙빙 추정 여성, 수갑과 족쇄에 묶인 사진 공개…“돌아오지 못할 가능성 높아”
판빙빙 추정 여성, 수갑과 족쇄에 묶인 사진 공개…“돌아오지 못할 가능성 높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박지혜 기자] 중국 배우 판빙빙으로 추정되는 여성이 수갑과 족쇄에 묶여 있는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공안으로 추정되는 두 여성 사이에 수갑과 족쇄에 묶여 있는 판빙빙의 모습이 담겨 있다.

앞서 판빙빙은 전 중국중앙(CC)T V 진행자 추이융위안의 탈세 의혹 제기 후 지난달부터 공개석상에 나타나지 않고 있으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활동도 중단했다.

지난 7일 미국에서 운영되는 중문 매체 둬웨이는  관영 매체인 중국증권일보가 판빙빙이 당국의 조사를 거쳐 곧 사법 처리될 것이라는 기사를 올렸다가 삭제하기도 했다.

같은날 대만 ET투데이는 베이징 한 고위급 인사의 말을 빌려 “판빙빙이 갇혀 있으며 못 돌아올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