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아나 그란데 전남친' 맥 밀러, 26세로 사망...사인은 약물 과다복용
'아리아나 그란데 전남친' 맥 밀러, 26세로 사망...사인은 약물 과다복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의 옛 연인으로 잘 알려진 래퍼 맥 밀러가 사망했다. 향년 26세.

7일(현지시각) TMZ 등 외신은 래퍼 맥 밀러가 사망한 원인이 약물 과다 복용이라고 보도했다. 맥 밀러는 LA 산 페르난도 밸리에 위치한 자신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맥 밀러의 친구가 가장 먼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맥 밀러는 약물 남용, 음주 등으로 어려움을 겪어왔다. 지난 5월에는 두 차례에 걸쳐 음주운전과 뺑소니로 경찰에 체포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