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시간' 측, 스태프 갑질 논란 인정..."불편 초래 죄송..사과드린다" (전문)
[공식입장] '시간' 측, 스태프 갑질 논란 인정..."불편 초래 죄송..사과드린다" (전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드라마 '시간' 측이 스태프의 갑질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제작진은 “9월 3일 월요일 오후, 고양시 덕이동 촬영 시 발생한 ‘시간’ 제작진의 잘못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한 네티즌은 지난 3일 '시간' 스태프가 버스정류장과 편의점 앞에 불법주차를 해, 불편함을 겪었다고 토로했다. 또한 스태프들이 쓰레기조차 제대로 처리하지 않은 채 버리고 갔다고 지적해 논란이 됐다. 이 밖에도 스태프들은 물건을 계산하며 카드를 던지거나 허락 없이 휴대폰 충천을 하는 등의 갑질을 행사했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촬영 차량 몇 대가 공용장소인 버스정류장과 개인 사유지에 불법 주차를 했다”고 인정하며 “당시 우천으로 인해 장비 이동 동선을 최소화한다는 명목으로 불법 주차를 했다. 비가 많이 오는 상황에서 시민들의 통행에 불편을 드렸고 영업에 방해가 됐다. 촬영의 편의를 생각하다 시민들의 불편을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다음은 ‘시간’ 측 공식입장 전문>

지난 9월3일 월요일 오후, 고양시 덕이동 촬영 시 발생한 <시간> 제작진의 잘못에 대해 사과드립니다.

지난 9월 3일 오후 ‘시간’ 제작팀의 촬영 차량 몇 대가 공용장소인 버스정류장과 개인 사유지에 불법 주차를 하였습니다.

당시 우천으로 인해 장비 이동 동선을 최소화한다는 명목으로 불법 주차를 하였고, 이로 인해 비가 많이 오는 상황에서 시민들의 통행에 불편을 드리게 되었습니다. 또한 개인 사유지에 불법주차를 하여 영업에 방해가 되었습니다. 촬영의 편의를 생각하다 정작 중요한 시민들의 불편을 생각하지 못한 것이었습니다.

이에 저희 제작진은 해당 시민 분을 직접 찾아뵙고 정중히 사과를 드렸으며, 점주 분은 업장에 계시지 않아 추후에 다시 방문하여 직접 사과드리기로 했습니다.

다시는 이런 식의 문제가 다른 곳에서도 벌어지지 않도록 제작진이 노력하겠다는 말씀도 전했습니다.

‘시간’ 제작팀은 앞으로 이런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개선 방안을 찾을 것이며, 시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시간’ 제작팀으로 인해 해당 업주 및 시민들의 불편을 초래하게 되어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하며,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시간 제작진 일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