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억 탈세 의혹' 판빙빙, 실종설에 이어 미국 정치 망명설
'100억 탈세 의혹' 판빙빙, 실종설에 이어 미국 정치 망명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중국을 대표하는 배우 판빙빙의 미국 망명설이 제기되면서 사실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국의 복수 매체는 2일 오전(현지시간) 로스엔젤레스 월드저널을 인용해 판빙빙이 미국 망명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판빙빙은 LA에서 L1비자(주재원 비자)를 정치망명 비자로 바꿨다.

판빙빙의 망명설은 최근 그녀의 탈세 문제로 감금설이 나도는 가운데 불거져 이목이 집중됐다.

판빙빙은 CCTV 전 진행자 추이융위안이 그녀의 탈세 의혹을 처음 제기한 이후 베이징의 한 숙박시설에 연금된 상태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는 소식이 잇따랐다. 당시 추이융위안은 웨이보를 통해 판빙빙이 6000만 위안(약 100억원)의 출연료를 받았으나 이중계약서를 통해 은닉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