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에릭, "우리를 응원하던 학생 분들, 어디에나 있어...이제 시작이라고 생각"
신화 에릭, "우리를 응원하던 학생 분들, 어디에나 있어...이제 시작이라고 생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화 에릭 / 사진 김재용 기자
신화 에릭 / 사진 김재용 기자

 

 

[루나글로벌스타 김준모 기자] 신화의 에릭이 데뷔 20주년 앨범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로 오랜만에 인사했다.

멤버 교체 없이 20년을 맞이한 신화 리더 에릭은 앨범 발매 소감으로 "20주년을 맞이하게 되어 감회가 남다르다. 멤버들, 팬 분들, 같이 일해 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함께해 준 멤버들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에릭은 “우리가 20년을 활동하다 보니 요즘은 신화활동을 하든, 개인 활동을 하든 여러 곳에 신화창조분이 계신 걸 보게 된다. 우리를 응원하던 학생 분들이 여러 곳에 계시는 걸 보고 이제부터 시작이다 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멤버 에릭은 “20년 동안 활동하다 보니 장수그룹이라는 칭찬을 많이 듣는다. 감사하고 기쁘다. 독보적인 타이틀이지 않나. 주어진 타이틀에 감사하다. 우리가 원하는 타이틀로 불러지려면 더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리더다운 모습을 보여주었다. 멤버 민우는 신화 여섯 명이 호수 근처에 모여서 함께 살고 싶다고 했던 언급에 대해 “가족도 편하지만 멤버들이 정말 편하다. 개인적으로 정말 이루고 싶은 꿈이다.”고 답했다. 멤버 전진은 “부동산 집값이 폭등해서 정부가 잡아주었음 한다. 집값이 잡히면 꼭 호수 근처에 집 6채를 구입하겠다.”며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신화의 20주년 기념 앨범은 28일 오후 6시에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