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48’ 연습생 집중조명|애잔함을 이겨낸 예쁜 개구리, 얼반웍스 ‘김민주’
‘프로듀스48’ 연습생 집중조명|애잔함을 이겨낸 예쁜 개구리, 얼반웍스 ‘김민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김준모 기자] 루나글로벌스타는 831<프로듀스48>의 최종 데뷔조 결정에 맞춰 생방송에 진출한 20명의 연습생들을 집중 조명하는 기획을 준비했습니다. 그 여섯 번째 주인공은 얼반웍스 소속 김민주 연습생입니다.

'프로듀스48' 김민주 / Ⓒ엠넷
'프로듀스48' 김민주 / Ⓒ엠넷

 

김민주는 강혜원, 왕이런과 함께 눈에 띄는 미모로 주목 받은 참가자이다. 연습생들의 비주얼 투표에서 왕이런에 이어 2위를 차지하며 <프로듀스48> 내 대표 비주얼 멤버로 이름을 알렸다. 김민주는 얼굴뿐만이 아닌 비율에 있어서도 뛰어난 비주얼을 자랑하는데 작은 머리에 긴 다리 때문에 다른 연습생들과 비교될 만큼 좋은 비율을 지니고 있다. 이런 비주얼이면 자신만만할 법도 하건만 방송 내내 김민주 연습생은 애잔하고 우울한 모습을 선보였다.

 

# 자신감 상실, 애잔하고 우울한 개구리

 

그룹 배틀 당시 <너무너무너무> 2조는 센터 문제로 골머리를 앓았다. 단체곡 <내꺼야>에서 센터를 맡았던 화제의 연습생 미야와키 사쿠라와 뛰어난 춤 실력으로 트레이너들의 극찬을 받은 김초연이 센터에 지원했지만 다른 연습생들은 모두 김민주를 센터로 추천하는 묘한 상황이 연출되었다. 김초연이 부담스러운 표정으로, 사쿠라가 실력 부족으로 센터에 있어 결점을 나타낸 만큼 김민주가 센터를 한다 해도 문제가 없는 상황이었지만 끝내 센터를 고사했다.

 

남들은 안 시켜줘서 못하는 센터를 하라고 줬는데도 안 받으며 조에 고민을 더한 김민주는 래퍼1 역할을 잘 소화해냈으나 28표차로 동 포지션의 상대조 안유진에게 밀린 건 물론 팀이 패배하는 상황을 경험하게 된다. 이때 김민주는 표가 적게 나왔다지만 눈물을 흘리면서 팀원들에게 미안하다 사과하는 짠한 모습을 보여준다.

 

김민주는 자신의 프로필에 별명을 애잔한 개구리라 적어놨는데 그만큼 자신감이 상실된 상태로 <프로듀스48>에 참여하였다. 01년생으로 어린 나이지만 그룹이 자주 엎어지면서 마음고생을 하였고 난 뭘 해도 안 된다는 의식에 사로잡혀 있었다. C등급을 받으면서 스스로 자신을 애매하다고 말한 이유도 이런 과거 때문이다. 이런 김민주의 모습은 아이돌에게서 밝은 모습을 원하는 국민 프로듀서들에게 우울함을 선사하였다.

 

'프로듀스48' 김민주 / Ⓒ엠넷
'프로듀스48' 김민주 / Ⓒ엠넷

 

# 당당한 센터, 밝은 모습을 선보이다

 

하지만 본인도 언제까지 우울하게 있을 수만은 없는 노릇이다. 얼반웍스라는 소속사가 데뷔를 장담할 만큼 규모가 있는 회사가 아닌 건 물론 우울하고 자신감 없는 애잔한 모습으로 탈락하면 정말 아무것도 남지 않기 때문이다. 김민주의 반격은 2차 평가인 포지션 평가에서 이뤄졌다. 팀에 안무를 짜 본 경험이 있는 연습생이 없어 위기였던 <Touch> 조는 리더 배은영이 밤을 지새우며 안무를 만들었다. 그리고 김민주는 그 옆에서 배은영을 도우며 춤 연습에 매진하였다.

 

이런 노력 덕분인지 서브댄서 임에도 불구 조 1위를 차지 베네핏을 획득한다. 그리고 2차 순위발표식에서 9계단이 오른 6위를 차지하며 데뷔조에 안착한다. 김민주는 개인적인 우울함과 애잔함과 상관없이 굉장히 노력하는 연습생이다. 이런 노력이 조 1위라는 성과로 이어졌고 결국 데뷔조 입성까지 성공한다. 한껏 치솟을 줄 알았던 자신감은 콘셉트 평가 조 방출로 다시 떨어진다. 원 조였던 <너에게 닿기를> 조에서 방출된데 이어 유일하게 <다시 만나> 조에 들어가기를 희망했으나 오지도 않은 사쿠라에 밀려 <1000%>로 가게 된다.

 

다시 원래 별명대로 애잔한 개구리가 되어 우울함을 보여줄 줄 알았던 김민주는 <1000%>조 센터에 지원, 센터가 되며 다시 일어서게 된다. 9회차 중간 순위 기준 20위까지 떨어졌던 김민주는 15위로 생존하면서 생방송에 진출하게 되었다.

 

'프로듀스48' 김민주 / Ⓒ엠넷
'프로듀스48' 김민주 / Ⓒ엠넷

 

* 비주얼 멤버에 대한 갈증, 데뷔로 이어질까

 

이번 <프로듀스48>에서 유독 불고 있는 논란이 비주얼 논란이다. 아이돌에게는 실력적인 측면도 중요하지만 사람들의 시선을 끌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비주얼이 중요하다. 가수는 몰라도 아이돌에게는 비주얼도 실력이다. 하지만 아쉽게도 이번 시즌에는 비주얼 멤버들이 생방송에 진출하기 전 대거 탈락하였다. 시즌1에서 비주얼 3인방인 주결경-정채연-김도연이 모두 데뷔까지 성공한 반면 이번 시즌 연습생들이 뽑은 비주얼 3인방 중 2명인 왕이런과 허윤진이 생방송을 앞두고 탈락하였다.

 

또 김시현, 김도아, 치바 에리이, 아사이 나나미 등 비주얼로 주목받은 한일 연습생들이 탈락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김민주는 이런 비주얼에 대한 갈증을 채워줄 수 있는 멤버로 부각되고 있다. 김민주는 성격적인 측면에서도 국민 프로듀서들에게 어필 중이다. 미야와키 사쿠라가 연습생들의 1픽에서 김민주를 뽑으며 이렇게 예쁜데 자신감 없어하는 모습이 귀엽다라고 말한 거처럼 애잔한 개구리의 모습에서 귀여움을 느낀다. <1000%> 무대에서 보여준 밝은 모습과 끊임없이 노력하는 무대 뒤의 모습은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