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아이엠, "도시 방문마다 소중한 추억 생긴 것 같아 행복해"
몬스타엑스 아이엠, "도시 방문마다 소중한 추억 생긴 것 같아 행복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루나글로벌스타] 보이그룹 몬스타엑스가 두 번째 월드투어를 마치고 서울에서 25일, 26일 앙코르 콘서트를 개최한다.

25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 경기장에서 ‘2018 MONSTA X WORLD TOUR THE CONCERT in SEOUL – Encore[몬스타엑스 월드투어 더 커넥트 인 서울 앙코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몬스타엑스는 두 번째 월드투어를 진행한 소감과 앞으로의 활동 계획을 털어놨다.

아이엠은 “지구 반대편에 있는 곳에서도 따라 불러 주셔서, 가보지 못한 나라도 많이 가 봤는데 예상보다 반응이 좋아서 놀랐다”고 밝혔다. 셔누는 “이번에 월드투어를 마치고 왔는데, 새로운 소중한 추억이 하나 더 생긴 것 같아서 각 도시마다 감동이었다”고 전했다. 주헌 – 저는 투어를 다니면서 내가 왜 가수를 하고 있는가에 대한 이유를 많이 깨닫게 되었다. 이번 투어를 하면서도 가수란 직업을 잘 한 것 같다 뿌듯함이 있었다.

외국어에 능숙한 아이엠은 “매번 전원 작년 투어보다 언어적으로 향상해서 제가 별로 힘들지가 않았다”고 밝혔다. 기현은 “통역이 있으면 라디오에서든 흐름이 끊길 수 있는데, 그런 게 없었다”고 밝혔다. 몬스타엑스는 “노래에서 한국어가 어려운데, 외국 팬분들이 가사와 응원법까지 다 해 주시더라. 아직까지도 생각이 난다”고 밝혔다. 한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