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48' 연습생 집중조명|확고한 보컬로 거듭나다, 스톤뮤직 ‘조유리’
'프로듀스48' 연습생 집중조명|확고한 보컬로 거듭나다, 스톤뮤직 ‘조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듀스48' 조유리 / Ⓒ엠넷
'프로듀스48' 조유리 / Ⓒ엠넷

 

[루나글로벌스타 김준모 기자] 루나글로벌스타는 831<프로듀스48>의 최종 데뷔조 결정에 맞춰 생방송에 진출한 20명의 연습생들을 집중 조명하는 기획을 준비했습니다. 그 세 번째 주인공은 스톤 뮤직 엔터테인먼트 소속 조유리 연습생입니다.

 

조유리는 <프로듀스48> 이전 <아이돌학교>를 통해 먼저 얼굴을 알렸다. 이 서바이벌 프로그램에서 조유리는 호불호가 크게 갈리는 연습생이었다. <프로듀스 101 시즌1>에서 최종 3위로 I.O.I 멤버가 된 최유정 닮은 꼴로 화제가 되며 주목을 받았지만 동시에 일부러 최유정 닮은 티를 내어 인기를 끌려 한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조유리는 최종 멤버에 들지는 못했지만 가능성을 인정받아 함께 출연했던 배은영, 이시안과 함께 스톤 뮤직 엔터테인먼트 연습생으로 합류한다.

 

<프로듀스48>에 스톤 뮤직 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참가한 조유리는 기획사별 무대에서 추가로 뛰어난 보컬 실력을 자랑하며 배은영, 이시안, 장규리로 이루어진 소속 참가 연습생들 중 유일하게 A등급을 받게 된다. 성숙해진 외모로 귀여움을 벗은 조유리는 남녀 국민 프로듀서 양쪽의 관심을 받는 연습생으로 거듭났다.

'프로듀스48' 조유리 / Ⓒ엠넷
'프로듀스48' 조유리 / Ⓒ엠넷

 

# 확실한 자신만의 색깔, 보컬

 

조유리는 1, 2차 경연에서 모두 베네핏을 획득했다. 그룹 배틀 당시 센터는 타카하시 쥬리였지만 오히려 돋보인 건 메인보컬인 조유리였다. 1, 전체 7위를 차지한 건 물론 1차 순위발표식에서 19위에 안착하면서 상위권을 형성하였다. 포지션 평가에서는 메인보컬에 센터를 차지, 워너원의 <Energetic>을 열창하며 조 1, 전체 6위를 기록한다. 2차 순위발표식에서는 무려 10위에 안착하면서 데뷔권에 이름을 올린 조유리는 오히려 콘셉트 평가에서 위기를 겪었다.

 

<Energetic>에 이어 다시 한 번 나고은과 한 조가 된 조유리는 메인 보컬 선정 문제로 갈등을 겪는 편집을 당하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나고은, 조유리 둘 다 데뷔그룹 메인보컬을 하기에는 부족하다는 의견이 등장하기 시작한 것이다. 조유리의 확실한 색깔이라 할 수 있는 보컬이 부정당한 것이다. 이런 영향 때문이었을까. 3차 순위발표식에서 조유리는 18위를 기록하며 데뷔권에서 밀려나게 된다.

 

# 한 번의 논란 후 더 강해지다

 

조유리는 <프로듀스48>에서 가장 어처구니없는 논란에 휘말린 참가자이기도 하다. 방송에 위안부 후원 배지를 하고 나온 조유리는 몇몇 네티즌들로부터 얼토당토않은 비판을 듣게 된다. ‘후에 일본에서도 활동하게 될 데뷔조를 정하는 방송에서 정치적인 논란이 될 수 있는 위안부 후원 배지를 착용하고 나온 건 경솔한 행동이다라는 의견들이 등장하게 된 것이다. 이번 <프로듀스48>AKB48의 참여로 새로운 층이 유입되었다고 하지만 엄연히 국내에서 진행되는 방송에서 이런 논란이 일어나니 조유리 본인도 어이가 없었을 것이다.

 

이 논란 이후 조유리는 더 강해진다. 포지션 평가에서 메인 보컬과 센터를 소화해내며 베네핏을 획득하고 2차 순위발표식에서 10위에 오르며 데뷔권에 안착한 것이다. 위스플 논란 등 한국 연습생 까 내리기가 심화된 시점에서 조유리는 더 강력해진 모습으로 데뷔권까지 올라가는 저력을 선보인다. <아이돌학교>에서 최유정 닮은꼴이라는 수식어로 인해 인식되지 못했던 조유리만의 모습을 <프로듀스48>에서는 아낌없이 선보이고 있다.

 

'프로듀스48' 조유리 / Ⓒ엠넷
'프로듀스48' 조유리 / Ⓒ엠넷

 

* 메인보컬이 필요하긴 한데....... 조유리는 선택받을 수 있을까

 

아이돌 그룹 마다 꼭 필요한 게 메인보컬이다. 뛰어난 노래실력의 메인보컬은 더 수준 높은 노래를 소화할 수 있게 해주는 건 물론 곡 그 자체의 퀄리티를 높여준다. <프로듀스> 시즌 1의 유연정과 시즌2의 김재환은 뛰어난 보컬 실력으로 데뷔조에 안착하여 그룹의 보컬적인 질을 높여주는 역할을 하였다. 특히 걸그룹의 경우 음원 성적이 중요하기에 귀를 정화시켜 줄 수 있는 메인보컬은 필수적이다.

 

조유리는 이 메인보컬 포지션으로 각광을 받았던 연습생이다. 귀여우면서 걸크러쉬가 느껴지는 매력적인 외모에 뛰어난 보컬, 준수한 댄스 실력은 이질감 없이 그룹을 이끌어갈 만한 인재라는 평을 받았다. 헌데 문제는 이런 조유리의 능력에 의문부호가 달리기 시작한 것이다. 그 시작은 <Energetic>에서부터였다. <단발머리>에서 뛰어난 실력으로 주목을 받았던 반면 여전히 잘 하기는 하지만 임팩트가 부족하다는 평을 듣게 된다. 여기에 박해윤이 <메리크리>로 화제를 끌면서 메인보컬 쪽에서 박해윤으로 시선이 쏠리게 된다.

 

이는 콘셉트 평가에서 나고은과 메인 보컬을 두고 경쟁하는 장면을 오래 보여주면서 더 심화된다. 조유리의 보컬 능력이 부각되기보다는 오히려 깎이는 역효과가 난 것이다. 그럼에도 조유리는 여전히 매력적인 카드다. 비주얼과 춤이 동시에 되는 메인보컬은 찾기 어려울뿐더러 현 <프로듀스48>에서 살아남은 연습생 중 메인보컬을 할 만한 카드가 많지 않다. 순위는 데뷔권 밖이지만 그룹의 밸런스를 생각하는 국민 프로듀서들의 존재를 생각할 때 메인보컬 롤도 데뷔할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