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48’ 연습생 집중조명|보컬에 최적화된 고막여친, FNC ‘박해윤’
‘프로듀스48’ 연습생 집중조명|보컬에 최적화된 고막여친, FNC ‘박해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듀스48' 박해윤 / Ⓒ 엠넷
'프로듀스48' 박해윤 / Ⓒ 엠넷

 

[루나글로벌스타 김준모 기자] 루나글로벌스타는 831<프로듀스48>의 최종 데뷔조 결정에 맞춰 생방송에 진출한 20명의 연습생들을 집중 조명하는 기획을 준비했습니다. 그 첫 번째 주인공은 FNC 소속 박해윤 연습생입니다.

 

<프로듀스48> 2차 경연 포지션 평가 당시 보컬에서 가장 큰 주목을 받았던 무대는 <메리크리>였다. 보아의 노래인 <메리크리>는 일본에서는 우리나라 <벚꽃엔딩>처럼 유명한 시즌송이지만 한국에서는 생소한 노래다. 더군다나 <메리크리>조는 전원이 조 선정 과정에서 밀려난 하위권 연습생들이 뭉친 조였다. 이 조의 리더 박해윤은 마음 한 구석에 밀려났다는 불안감과 실망감을 가진 연습생들을 다독이며 팀을 이끌었고 인상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밀려난 연습생들, 팀원들을 독려하는 리더쉽, 퀄리티 높은 감동적인 무대, 가슴을 울컥이게 만드는 고음을 선보인 <메리크리> 무대는 2차 경연 화제의 무대로 떠올랐고 멤버들은 순위 상승에 성공하였다. 특히 그 중심이었던 리더이자 메인 보컬인 박해윤은 경연에서 팀 내 1, 보컬 전체 4위를 기록한 건 물론 25계단 뛴 18위를 기록하며 생존하게 된다.

 

'프로듀스48' 박해윤 / Ⓒ 엠넷
'프로듀스48' 박해윤 / Ⓒ 엠넷

 

# 뛰어난 보컬 실력과 다독이는 리더십

 

박해윤의 장점은 뛰어난 보컬 실력에 있다. 이번 <프로듀스48>은 이전 시즌들에 비해 눈에 띄는 보컬을 선보이는 연습생이 적다. 박해윤은 이런 환경에서 강점을 보이는 연습생이라 할 수 있다. 세 번의 경연에서 모두 메인보컬을 담당하였고 그 중 두 번째 경연, <메리크리>에서는 자신의 진가를 제대로 선보였다. ‘고막여친이라는 별명을 얻을 만큼 박해윤의 목소리는 마음을 잡아끄는 매력이 있다. 특히 시원한 고음은 걸그룹마다 존재하는 메인보컬이 선보이는 기준에 맞는 모습을 보여준다.

경연에서 드러나는 확실한 무기가 보컬이라면 연습 과정에서 나타나는 무기는 리더십이다. 1차 그룹배틀 당시 혹평을 받은 고토 모에를 11로 지도하면서 연습하면 정말 잘하게 될 거야라고 격려하는 모습은 좋은 리더의 표본이라 할 수 있다. 2차 경연 당시에도 밀려났다는 생각에 자신감을 잃은 팀원들을 하나하나 다독이며 멋진 무대를 선보였다. 보컬과 리더십을 동시에 장착한 박해윤은 무대에서 뿐만 아니라 뒤에서도 자신만의 역할이 있다.

 

'프로듀스48' 박해윤 / Ⓒ 엠넷
'프로듀스48' 박해윤 / Ⓒ 엠넷

 

# 보컬이 가장 큰 무기인데...... 과연 메인 보컬을 차지할까

 

박해윤은 3차 순위발표식에서 20등을 차지하며 생방송 진출에 성공하였다. 지난 순위발표식보다 2계단 더 하락한 순위다. 베네핏을 받지 못한 상황에서 20등을 차지한 건 저력이 있다 볼 수 있으나 3차 경연에서 메인 보컬을 맡았음에도 불구 그리 큰 인상을 남기지 못한 건 아쉬움으로 남는다. 박해윤의 장점 두 가지 중 리더 역할은 겨우 한 회 남은 방송분에서 크게 어필하지 못한다. 또 생방송 순위에 들어간 연습생들 중 더 나이가 많고 시청자들이 리더 역할로 생각하는 연습생들이 많다. 순위를 더 끌어올려 데뷔권에 들기 위해서는 최고의 무기인 보컬을 내세워야 한다. 그 마지막 기회가 831일 생방송 무대이다.

이 무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면 실시간 문자 투표를 통해 많은 표를 얻을 수 있다. 하지만 박해윤은 낮은 순위 때문에 결국 메인보컬에서 밀려났다. 가능성이라면 11회차 방송분에서 보여주지 않은 최종 메인보컬 결정이다. 방송 말미에 메인보컬을 맡은 타케우치 미유는 부족한 실력으로 트레이너들의 혹평을 받았고 메인보컬을 포기하는 듯한 뉘앙스를 풍겼기 때문이다. 국민 프로듀서들이 그룹에 메인보컬 하나쯤은 있어야 된다고 생각하고 있는 만큼 박해윤이 마지막 방송에서 강하게 어필할 수 있다면 기적적으로 데뷔조에 합류할 수 있다고 본다.

다만 그러기 위해서는 직접적인 경쟁상대인 조유리를 이겨야 한다. 이전까지 <프로듀스48>의 한국 연습생 보컬 멤버로는 조유리, 나고은, 박해윤이 뽑혀왔다. 이 중 나고은은 떨어지고 이제 두 사람만 남았다. 둘 다 합격할 수 있지만 보컬 역할만을 보았을 땐 둘 중 한 명만이 들어갈 확률이 높다. 두 사람 다 보컬 최적화 연습생이기 때문이다. 마지막 생방송에서의 메인 보컬 역할의 유무가 박해윤에게 있어서는 굉장히 중요한 순간이 되지 않을까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