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미야 잡화점’ 연출 박소영, “원작 살리면서 연극의 특성 훼손하지 않으려 노력”
‘나미야 잡화점’ 연출 박소영, “원작 살리면서 연극의 특성 훼손하지 않으려 노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소영 연출 / 사진 김재용 기자
박소영 연출 / 사진 김재용 기자

 

 

[루나글로벌스타] 박소영 연출이 연극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을 소개했다.

박소영 연출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DCF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에서 진행된 연극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프레스콜에 참석했다.

이날 박소영 연출은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의 원작을 연극으로 바꾸며 중점적으로 둔 부분에 대해 "연극이 가지고 있는 부분들을 최대한 훼손하지 않으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지의 죽음에서 판타지라는 부분에서 판타지성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이어 "판타지를 만들 때, 여기 나오는 사람들의 이면을 어떻게 다룰 것인가 생각했는데 소중한 인연을 다루는 사람의 태도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소중한 인연을 다루는 사람들의 태도에 예를 들며 극 중에서 유지가 작은 질문이라도 되게 성심성의껏 답하는 태도라든지, 편지를 썼다 답을 받은 사람들이 답장을 소중하게 간직하는 것" 등을 꼽았다.

박소영 연출은 "연극만의 매력이 살아나야 한다고 생각했다"면서 "구성이 잘 되어 있는데, 연극도 소설의 장면이 굉장히 많이 등장한다. 그 씬들에서 유지가 나오는 모든 사람들과 인연으로 연결되어 있는 부분을 신경썼다"고 밝혔다. 하나의 큰 연결, 인연이라는 표현 안에서 연결하는 부분에 신경을 썼고, 나미야 유지와 도둑들이 연결될 수 있게 했다는 것.

한편, 달 컴퍼니 프로덕션의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8월 21일부터 10월 21일까지 대명문화공장 비발디파크홀에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