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증' 명대사|"시대는 보는 이의 정신에 따라 달라 보인다"
'갈증' 명대사|"시대는 보는 이의 정신에 따라 달라 보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8월 21일(화) 오늘의 명대사는 영화 '갈증'에서 뽑아봤습니다.

고마츠 나나가 출연한 첫 작품이면서, 일본 아카데미상 신인상을 수상하게 해 준 작품이기도 한 영화 '갈증'입니다. 나카시마 테츠야가 연출을 맡은 <갈증>은 야쿠쇼 코지, 고마츠 나나가 주연을 맡았습니다. 자극적인 내용을 꽤 많이 포함하고 있기도 한 '갈증'은 청소년 관람불가 영화답게 폭력적인 부분과 야한 부분이 있습니다.  

실종된 딸 카나코(고마츠 나나)의 행방을 쫓는 전직 형사 출신 아키카주(야쿠쇼 코지). 그는 딸을 찾는 과정에서 상상할 수도 없었던 진실과 마주하며 엄청난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데… 과연 그가 마주한 진실은 무엇일까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