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게스트', 소름 유발하는 현실 공포 스릴러...내달 13일 개봉
'더 게스트', 소름 유발하는 현실 공포 스릴러...내달 13일 개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그 동안 여름 극장가를 찾아왔던 공포 스릴러 작품들은 무더위를 잊게 해 꾸준한 사랑을 받아 왔다. 그 중에서도 화룡점정은 현실에서 실제로 있을 법한 이야기를 담은 작품. 특히 2013년 개봉한 <숨바꼭질>이 560만 관객을 동원해 흥행에 성공한 바 있다. 실제로 ‘숨바꼭질 괴담’, ‘도시 괴담’, ‘초인종 괴담’ 등으로 불릴 정도로 실제 경험담도 많았던 만큼 우리 주변 가까이에서 벌어지고 있는 이야기를 모티브로 해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이런 가운데 다가오는 8월과 9월에도 현실에서 일어날 법한 사건들을 소재로 한 공포 스릴러 작품들이 연이어 개봉을 앞두고 있어 관객들의 기대를 모고 있다. 먼저 묻지마 살인 목격 후 살인자의 타겟이 된 <목격자>, 그리고 실종된 자식과 그제서야 알게 되는 자식의 진실이 담긴 <서치>가 그 주인공이다.  여기에 <더 게스트>가 바통을 이어 받아 온 몸의 감각을 마비시킬 극강의 텐션 선사를 앞두고 있다.

<더 게스트>는 교통사고로 남편과 청각을 잃은 뒤 혼자 살게 된 ‘세라’가 정체불명의 침입자와 사투를 벌이는 공포 스릴러. 무엇보다 1인 가구가 증가하고 있는 요즘 <더 게스트> 역시 혼자 살고 있는 사람을 주인공으로 현실감과 체감도를 한층 더 끌어 올렸다. 1인 가구에게 낯선 손님은 공포 대상 1순위. 특히 <더 게스트>의 주인공 ‘세라’는 사고로 소리를 들을 수 없는 인물이다. 이런 그가 정체불명의 침입자와 벌일 사투는 예측 불가한 공포를 안기며 관객들의 모든 땀샘을 폭발시키는 것은 물론, 앉은 자리에 그대로 굳게 만들 것이다. 여기에 ‘리얼타임 체험공포’라는 공포 장르의 새장을 열었던 <REC> 제작진의 신작인 만큼 실감나는 공포로 유일하게 청소년 관람불가 심의를 받은 <더 게스트>는 상영 내내 관객들의 심장을 조여갈 것이다.

교통사고로 남편과 청각을 잃은 뒤 혼자 살게 된 ‘세라’가 정체불명의 침입자와 사투를 벌이는 극강 공포 스릴러 <더 게스트>는 오는 9월 13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