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48' 시로마 미루, 위안부 관련 게시물 올린 설리 SNS '언팔' 논란
'프로듀스48' 시로마 미루, 위안부 관련 게시물 올린 설리 SNS '언팔'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net '프로듀스48' 제공.
Mnet '프로듀스48' 제공.

 

[루나글로벌스타] 케이블채널 엠넷 '프로듀스48'에 출연 중인 AKB48의 '시로마 미루'가 가수 겸 배우 설리를 SNS에서 언팔로우(팔로우 취소)해 논란이 일고 있다.

SNS 상에서 언팔로우 여부는 특이한 일이 아니나, 그 시점이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시로마 미루는 14일 자신이 팔로우 중이던 설리의 SNS 계정을 언팔로우했는데, 앞서 설리는 인스타그램에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포스터를 게재하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위로와 응원을 보냅니다'란 뜻에 동참한 뒤 관심을 촉구한 상황이었다.

이러한 가운데, 시로마 미루가 설리의 계정을 언팔로우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며 논란이 됐다. 일각에서는 "설리가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글을 올리자 의도적으로 팔로우를 취소한 게 아니냐"는 추측을 하며 "한국에서 활동하려는 가수의 행동으로는 적절치 않다" 등의 불쾌함을 드러냈다. "억측일 뿐"이라고 옹호하는 팬들의 목소리도 있다.

한편, 시로마 미루는 '프로듀스48' 9주차 순위에서 14위를 기록하고 있는 상위권 출연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