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발의 디바' 한지선, "고민 해결하는 방법으로 여행하거나 취미 생활 즐겨"
'맨발의 디바' 한지선, "고민 해결하는 방법으로 여행하거나 취미 생활 즐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한지선 / 사진 김재용 기자

 

 

[루나글로벌스타] 배우 한지선이 SBS 드라마 '맨발의 디바'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10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홀에서는 SBS모비딕 미니연애시리즈 ‘맨발의 디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한지선에게 첫 제작발표회인 '맨발의 디바'에 대해 한지선은 먼저 '준경' 역의 김상균에 대해 언급했다. 한지선은 "준경 캐릭터가 츤데레인 부분이 좀 있는 것 같다"면서 "첫 주연작이라 많은 분량의 촬영을 하고 대사도 이렇게 많은 적은 처음이었는데, 많은 드라마나 영화에 나오는 주연 분들이 정말 잠도 못 자고 매일 같이 촬영하는 모습이 경험을 해 보니 대단한 것 같다"고 밝혔다. 그래서 주연으로서 더 많이 공부하고, 더 많이 연습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한지선은 "이번에 이 드라마를 하면서 되게 많이 배우고 성장했던 시간이었다"라고 밝혔다.

드라마 속에서 다른 캐릭터들은 악기를 연주하는 장면이 있어 연습했다고 털어놨다. 한지선은 "다들 악기를 연습하셨을 텐데, 저는 악기 연주 대신 노래를 부르는 장면이 있어서 저는 노래 연습을 열심히 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드라마가 20대의 청춘, 고민을 담아냈다면 한지선의 고민은 무엇이었을까. 한지선은 "자유로움에 대한 갈망, 갈증에 대해 고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하면서 "연기나 영화 방송 쪽을 하는 사람들은 뭔가 좀 제한적인 부분들이 많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그런 부분에 있어서 저는 고민을 해결하는 방법으로 여행을 많이 하거나 시간이 날 때 취미 생활을 좀 더 즐기는 등 나 자신에게 집중할 수 있는 방법으로 고민을 해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지선은 "맨발의 디바 찍으면서 많이 배우고 성장하는 시간이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전하면서 "무더운 여름 같이 으쌰으쌰 하면서 찍었으니까 잘 나왔으면 좋겠고, 많이 시청해주시고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