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T YA! 공원소녀’, 걸그룹 대처능력 4대 천왕 선발전 공개 "7인 7색 매력"
‘GOT YA! 공원소녀’, 걸그룹 대처능력 4대 천왕 선발전 공개 "7인 7색 매력"
  • 한서윤 기자
  • 승인 2018.08.10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한서윤 기자]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Mnet 리얼리티 프로그램 ‘GOT YA! 공원소녀’ 2화에서는 흥신흥왕, 운발왕, 패션왕, 금손왕을 가리는 미션 수행에 나서는 공원소녀(레나, 민주, 앤, 소소, 미야, 서령, 서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가장 먼저 운발왕을 가리기 위한 공원소녀의 복불복 게임이 펼쳐졌다. 걸그룹 레인보우 출신 지숙이 일일 선배로 나선 가운데, 멤버들은 쑥즙 복불복, 풍선 터뜨리기, 선물 속 의자 찾기까지 총 3단계에 걸친 운발왕 선발전을 펼쳤고, 모든 게임을 무사히 통과한 소소가 공원소녀에서 가장 운이 좋은 소녀로 등극했다.

사진=엠넷 방송 화면 캡쳐
사진=엠넷 방송 화면 캡쳐

 

공원소녀의 두 번째 미션은 흥신흥왕 가리기였고, 뮤지컬 배우 김호영의 진행 아래 멤버들은 팀을 짜서 복불복 노래방 미션에 나섰다. 동요 4키 낮춰 부르기, 트로트 느리게 부르기 등 불리한 랜덤 옵션에도 불구하고 멤버들은 주체할 수 없는 흥을 발산했고, 가장 리액션이 뛰어났던 서경이 흥신흥왕으로 선정됐다.

이어 세 번째 미션 금손왕 뽑기에 나선 공원소녀는 각자의 스타일대로 티셔츠 리폼에 돌입했다. 자신의 이름을 홍보하기 위한 티셔츠를 만든 민주부터 멤버들을 모두 담은 티셔츠를 만든 서경, 발상의 전환으로 탱크톱을 만든 레나, 독특한 23세기 패션을 선보인 서령 등 일곱 멤버 모두 각자의 개성을 마음껏 부각시켰지만 걸크러시 티셔츠를 완성시킨 미야가 금손왕으로 뽑혔다.    

공원소녀는 ‘사복 패션을 완성하라’라는 주제로 마지막 미션 패션왕 뽑기에 나섰다. 매장에서 각자 선택한 의상을 착용한 일곱 멤버는 각자의 개성이 살아있는 스타일링을 마음껏 뽐냈고, 패션 멘토로 출연한 모델 송해나는 소소에게 패션왕 타이틀을 선사했다.

공원소녀의 흥신흥왕, 운발왕, 패션왕, 금손왕이 모두 베일을 벗은 가운데, MC들 중 유일하게 2개의 키워드 주인공을 맞춘 딘딘이 2화의 베스트 플레이어로 선정되며, 가장 많은 나무를 보유하게 됐다.

다음 주 방송될 3화에서는 대망의 학교투어를 펼치는 공원소녀의 모습이 그려진다. 갈수록 더욱 흥미진진해지는 공원소녀의 10부작 리얼리티 프로그램 ‘GOT YA! 공원소녀’는 매주 목요일 오후 7시 30분 방송된다.

한편, 각기 다른 매력과 실력을 겸비한 일곱 명의 멤버로 이뤄진 공원소녀는 키위미디어그룹의 K-POP 레이블 키위팝(KIWIPOP)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아이돌 그룹으로, 오는 9월 출격을 목표로 데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