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슈스케 조합' 열두달, 음악으로 승부하겠다는 당찬 의지 [종합]
'K팝스타+슈스케 조합' 열두달, 음악으로 승부하겠다는 당찬 의지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열두달
사진=열두달

 

 

[루나글로벌스타] '슈퍼스타K'와 'K팝스타' 출신이 모여 '열두달'이라는 그룹을 결성했다.

여성 보컬 듀오 열두달(12DAL)의 첫 번째 디지털 싱글 '일초하루'의 쇼케이스가 8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강남관광정보센터 K-HALL에서 진행됐다. 

이날 멤버들은 첫 번째 디지털 싱글 '일초 하루' 무대를 공개하며 그간 갈고 닦은 실력을 뽐냈다. 나율과 예림, 2명으로 구성된 '열두달'은 노래 실력으로 인정 받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멤버 나율은 그룹명인 '열두달'에 대해 “12라는 숫자가 완벽함을 뜻한다고 한다"면서 "저희가 비록 완벽하지는 않지만 완벽할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하고, 12달 내내 열심히 하겠다는 뜻을 담았다"라고 소개했다.

예림은 나율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예림은 "같이 공연을 하게 됐는데, 머리를 노랗게 하고 아무 말도 안 하고 있더라. 처음에는 무서웠는데, 대화를 해보니까 순한 사람이라고 느꼈다"라고 밝혔다. 반대로 나율은 예림의 첫 인상에 대해 "목소리에 깜짝 놀랐다. 그래서 주변 친구들에게 물어봤는데 ‘저 친구는 가수에 관심이 없다’고 하더라. 그래서 호기심이 생겼다"라고 밝혔다.

서로 다른 점이 많다고 말한 나율은 "저는 키가 작은데 예림이는 크고, 얼굴형도 다르다"면서 각자가 N극과 S극처럼 다른 성질을 가졌지만, 같이 모여서 완벽한 곡을 만들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둘은 꼭 붙어있어야 하는 것 같다고.

첫 싱글 '일초하루'라는 곡에 대해 나율은 "은은하면서도 달콤한 사랑 노래"라고 소개했다. 이어 "사랑에 빠졌을 때는 콩깍지가 씌어서 상대의 모든 면이 예뻐 보이지 않냐"면서 "그런 느낌을 멜로디와 가사로 풀어냈다"며 "특히 많은 분들의 귀에 콕콕 박히는 가사를 쓰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예림은 "이전까지 주로 소울풀한 노래를 불러서 곡의 밝은 느낌을 잘 표현할 수 있을까 걱정이 많았다"면서도 "최대한 발랄하고 상큼한 목소리를 내보게 됐다"고 전했다.

예림은 'K팝스타' 당시 화면에 부하게 나왔다면서, 새로운 모습을 보이려 다이어트도 했다고 밝혔다. 예림은 "20kg 정도를 감량했다. 아직 멀었다. 더 해야한다. 열심히 'ing'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가요계에 출사표를 던진 열두달은 이날 첫 싱글앨범 ‘일초 하루’를 공개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