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임수향, “얼굴 천재 차은우, 부담스럽지만 도경석에 잘 어울린다 생각”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임수향, “얼굴 천재 차은우, 부담스럽지만 도경석에 잘 어울린다 생각”
  • 김준모 기자
  • 승인 2018.07.26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수향 / 사진 최영철 기자
임수향 / 사진 최영철 기자

 

 

[루나글로벌스타 김준모 기자] 28일 오후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주연배우 임수향, 차은우, 조우리, 곽동연과 최성범 PD가 참석해 작품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임수향은 성형을 통해 미모를 얻었지만 별명도 얻은 여주인공 미래 역을 맡았다. 이 자리에서 임수향은 상대배우가 하필 얼굴천재인 차은우라는 점에서 부담스럽지 않았는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 “차은우가 캐스팅 되어서 좋았다. 도경석 캐릭터 극중 얼굴 천재다. 이보다 더 좋은 캐스팅이 있었나 싶다. 은우 씨는 현실에서도 얼굴 천재로 유명하다. 이 친구가 너무 멋있고 잘 생겨서 좀 부담스럽긴 하지만 (나와 은우 씨가) 강미래, 도경석 역할에 굉장히 잘 부합해서 촬 영할 수 있어서 굉장히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답했다.

임수향은 캐스팅 당시 네티즌들로부터 웹툰 캐릭터와 싱크율 굉장히 높다는 평을 받았다. 하 지만 캐릭터가 성형 이미지라는 점에서 부담이 있었을 터. “묘하긴 했다. 원작의 미래 자체가 사랑스럽고 예쁜 캐릭터이기 때문에 크게 기분이 나쁘진 않았다. 성형 이미지에 대한 부담이 없진 않았는데 그렇다고 캐스팅 결정이 어렵거나 그러진 않았다. 배우를 하면서 연쇄살인마도 해보고 탈북자도 해보고 킬러도 해보지 않느냐"면서 "여러 가지 인생을 사는 게 굉장히 즐겁고 배우로써 굉장히 큰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하고 있다.”

극중 대학교 1학년 새내기 연기가 부담스럽지 않았는지에 대한 질문도 있었다. 임수향은 "스무 살 역할을 처음 한다고 생각했을 때 과연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없지 않아 들긴 했다"면서 "하지만 20살이든 70살이든 그걸 잘 표현해내서 시청자들을 설득할 수 있게 표현해내는 게 내 몫이라고 생각했다. 요즘 20살 역할을 해서 굉장히 기분 좋게 어린 친구들과 함께 촬영 중이다.”고 밝혔다. 차은우와의 호흡에 대해서는 "은우 같은 경우는 굉장히 똑똑한 친구다. 열심히 준비도 많이 하고 매 촬영마다 은우가 경석이 캐릭터와 같이 성장하는 게 보인다. 그럴 때마다 기분이 좋고 앞으로도 호흡이 더 좋아질 거 같다"고 답했다.

임수향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미래 캐릭터의 핵심은 성장이라고 답하였다. 드라마가 장르적으로 로맨틱 코미디 캠퍼스물이지만 그 안에는 굵직한 메시지가 있다면서, 타이틀 롤로써 메시지 잘 전달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포인트로 두고 있는 부분은 미래의 성장이라면서, 미래는 작품 초반에 완벽하지 않은 인물이라고 밝혔다. 그래서 소심하고 당하고 트라우마도 많은데, 이러한 모습들이 차츰 경석이나 다른 친구들을 만나면서 같이 성장하고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꿈을 쫓아가는 그런 용기 있는 모습으로 변하는 걸 보여주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원작과는 다른 미래 캐릭터의 매력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소극적이고 트라우마에 갇 혀 있는 미래를 표현하되 가족과 친구가 생겨 원작과는 다른 내적인 변화를 표현했다. 친구들과 있을 때 20대 초반의 발랄한 학생 같은 모습을 볼 수 있고 매사 당하기만 하던 소심한 미래가 어퍼컷을 날린다"면서, "고구마 여주지만 사이다도 준다. 기대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작품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성형을 내세우고 있지만 사람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 는 작품이 아닌가 싶다. 아픔을 겪으며 성장해 나가는 과정을 포인트로 봐 주었으면 한다. 다 른 웹툰 원작들과 달리 만화적인 요소도 있지만 굉장히 현실적인 요소를 다뤘다. 그 감정선을 잘 따라가다 보면 정말 재미있는 드라마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답하였다.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JTBC 새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7월 27일 금요일 밤 11시 첫방송을 앞두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