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 남편, 사기 혐의로 추가 피소..."3000만원 빌리고 안 갚아"
낸시랭 남편, 사기 혐의로 추가 피소..."3000만원 빌리고 안 갚아"
  • 임현욱 기자
  • 승인 2018.07.26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낸시랭 SNS.
낸시랭 SNS.

 

 

[루나글로벌스타] 낸시랭 남편 전준주가 사기 혐의로 추가 피소됐다.

26일 SBS funE는 “사업가 A씨가 ‘지난해 3월 전준주가 사업자금으로 급하게 일주일만 쓰겠다며 3000만원을 빌려 간 뒤 1년이 지나도록 돈을 갚지 않고 있다’며 전준주를 상대로 서울 수서경찰서에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자신을 파라다이스 전낙원 회장의 아들이며 5000억원대 소유 도자기로 아트펀드 사업을 하는 재력가라고 속이고 접근한 뒤, 자신은 마카오 사람이라 국내 법인을 세울 수 없으니 ‘강릉의 사채 큰 손’이라는 조 씨를 소개해주며 그의 계좌로 3000만원의 사업자금을 입금해주면 일주일 만에 갚겠다고 한 뒤 이 돈을 편취했다”고 전준주를 고소하게 된 이유를 전했다.

한편, 전준주는 지난해 12월 낸시랭과 혼인시고를 하며 부부가 됐다. 낸시랭은 이 같은 사실을 자신의 SNS를 통해 전하며 인증사진을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