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편 '경수와 파란요정', 희망 소재로 파란 요정 만들어냈다 [BIFAN TALK]
단편 '경수와 파란요정', 희망 소재로 파란 요정 만들어냈다 [BIFAN TALK]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단편 영화 '경수와 파란요정'이 18일 오전, 부천에서 열린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상영됐다. 이 날 김선국 감독과 금보라 배우가 참석해 관객과 만났다.

이 영화의 줄거리는 대략 이렇다. 돈도 빽도 없는 26살의 여자 경수. 그는 미지의 세계에서 온 파란요정을 만나 함께 취업 뽀개기 수업에 들어간다. 학벌주의, 필요 이상의 스펙, 수저 색깔 등으로 분류되는 것도 모자라 열정마저 조악한 페이를 강요하는 작금의 세태를 풍자한다.

김선국 감독은 이날 GV에 참석해 영화를 만들게 된 계기를 밝혔다. 김선국 감독은 "안데르센 동화 보면 찌르찌르 파랑새가 있어요. 파랑새가 내 마음 속의 희망이라는 소재를 가지고 요정으로 발전을 시켰습니다"라고 말했다. 이문세 노래를 영화에 왜 넣었냐는 질문에는 "파랑새라는 이름의 이문세 선배님 노래가 되게 잘 맞다고 생각해서, 거기에서 시작해 캐릭터를 만들게 되었습니다"고 밝혔다.

배우 금보라는 "시나리오를 너무 재밌게 봤고, 저와 많은 얘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경수를 봤을 대 비슷하다고 생각했는데, 어렸을 때부터 알바 한 것, 힘든 내색도 안 하고 그런 부분이 비슷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감독님이 스케줄 되게 많이 조정해 주셔서 피해 안 가게 조절해주셨다고 밝혔다. 감정이입은 일단 저랑 비슷한 점 굉장이 많다고 생각해서 그런 부분에 대해 많이 생각했고, 대사 부분이 힘들었다고 밝혔다. 스크린 하기 전에 작은 연극 계속했는데, 그런 데서는 감정 표현 연기 다 크게 해야 하는데 영화에서는 정반대라 그게 힘들었다고 전했다.  

금보라는 경수라는 캐릭터가 중성적이냐는 질문에 답했다. 금보라는 "처음에는 단순한 생각으로 두 명의 남자 캐릭터로 생각했었는데, 한 번 더 비틀어서 중성적인 이름의 여자 주인공이 나오면 어떨까"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김선국 감독은 "배우 금보라를 만나보니까 허스키한 매력이 마음에 들었고, 그래서 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 영화는 경수가 면접장을 들어가는 장면이 마지막 장면 중 하나다. 면접의 결과는 나오지 않는다. 감독은 "면접장에 들어가는 것까지가 결말"이라면서 "저는 결말을 해피 엔딩, 베드 엔딩도 아닌 걸로 끝내고 싶었다"고 전했다. 인생도 그걸 판단할 수 없듯이 하나의 살아가는 인생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상상하시는 대로 생각하시면 될 거 같고, 현실을 많이 반영하려고 했지만 캐릭터 자체를 과장되게 연기해 달라고 하긴 했다고 밝혔다. 그게 아니면 이도 저도 아닌 게 될 거라 생각했다고. 아직까지는 많이 떠 있는 게 보일 거라고. 경수는 연기 톤을 낮추려고, 파란 요정은 하고 싶은 대로 해도 된다고 풀어놨는데 잘 나온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선국 감독은 연출 의도 적을때도 얘기했다시피 세상의 색깔을 표현할 때 파랗다고 하고 싶다고 전했다. 보이지 않는 계급, 차별 등을 다뤘고, 파란 요정도 같은 위치에서 알고 보니 나를 도와주는 존재인 줄 알았는데 서로 위로가 필요한 것이 아닐까 싶다고. 그래서 그런 존재였으면 좋겠다 생각해서 동등한 위치에서 파란 요정과 경수라는 캐릭터를 표현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세상은 되게 우울하다고 생각하는데, 그래서 표현하고 싶었다면서, 캐릭터 등에 적혀있는 문구 같은 경우도 디테일하게 표현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