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구단 세미나' 결성 계기...? "프로듀스 101 출연 멤버로 구성" [현장]
'구구단 세미나' 결성 계기...? "프로듀스 101 출연 멤버로 구성" [현장]
  • 한재훈
  • 승인 2018.07.10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젤리피쉬
사진=젤리피쉬

 

 

[루나글로벌스타] ‘프로듀스 101’에 출연해 화제 되었던 젤리피쉬 연습생 세정, 미나, 나영. 그런 세 명이 모여 구구단 세미나로 돌아왔다. 이들은 3인 3색의 실력과 매력을 보여줄 싱글 앨범 <SEMINA>를 선보인다.

타이틀곡 샘이나는 그룹명과 제목을 재미있는 언어유희로 연결하여 그룹의 정체성을 각인시키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3명의 실력적인 장점들을 담아내 세정, 나영의 보컬 파트, 미나의 시원한 랩 파트를 만들어냈다.

세미나는 어떻게 구성됐을까. 세정은 계기는 프로듀스 101을 같이 했던 멤버였어요. 그 때의 조합을 기대하시는 팬분들이 많으시더라구요. 그래서 준비되었을 때 선물처럼 다가가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더운 시기에 좋은 곡을 받아서 나오게 되었어요라고 계기를 소개했다. 서로를 칭찬하는 부분에서는 나영이 미나는 가만히 있어도 귀엽다면서 그러면서도 랩 할 때는 파워풀하다고 칭찬했다. 미나는 세정을 무대를 보면 아시겠지만 쫙쫙 뻗은 가창력과 시원한 고음을 매력 포인트로 꼽았다. 세정은 나영에게 나영이 겸손해서 그렇지 진짜 다재다능하다면서, “춤도 잘 추고 노래도 잘 부르는데, 특히 이번에 언니의 보컬 실력을 보여줄 수 있는 곡이 나와서 언니가 많이 알려졌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작년에 오구오구로 활동하기도 했던 미나는 작년에는 막내 혜연이하고 나왔는데, 이번에는 제가 막내에요라면서, 리더가 좋은지 막내가 좋은지 물어보는 질문에는 둘 다 좋아한다고 말해야할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지어냈다.

세 멤버의 각기 다른 매력들을 조화롭게 믹스한 이번 앨범은 팬들의 갈증을 해소시켜 줄 다양함을 담았다. 오늘(10) 오후 6시 공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