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트맨과 와스프', 개봉 7일 만에 전편 최종 관객수 넘어
'앤트맨과 와스프', 개봉 7일 만에 전편 최종 관객수 넘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앤트맨과 와스프’가 개봉 7일 만에 전편 '앤트맨'의 최종 관객수를 넘으며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10일 오전 8시 기준, 누적관객수 285만 1,032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전편 ‘앤트맨’의 최종 관객수(2,847,658명)를 뛰어넘었다. 개봉 후 단 7일 만에 거둔 성과다.

이는 ‘토르: 라그나로크’(개봉 7일째 누적 관객수 250만 7,926명)와 ‘닥터 스트레인지’(개봉 7일째 누적 관객수 271만 1,347명)보다도 빠른 속도이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평일 하루에 20만 명에 달하는 관객을 동원하고 있어 금주 중 ‘블랙 팬서’(539만 명),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1,120만 명)의 기록을 더해 올해 마블 2천만 명 관객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 마블 영화가 총 19편이 개봉되어 약 9,5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한데 이어 ‘앤트맨과 와스프’가 1억 명 돌파라는 마블 흥행사를 새로이 쓸 가능성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시빌 워’ 사건 이후 히어로와 가장의 역할 사이 갈등하는 ‘앤트맨’과 새로운 파트너 ‘와스프’의 예측불허 미션과 활약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 이다. 2주차에도 2D와 3D, IMAX 2D&3D, 4D, 스크린X, 돌비 애트모스 등 전 포맷으로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