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쇼케이스' 플래쉬 나래, "나의 장점? 능글맞은 러블리함" [현장]
'첫 쇼케이스' 플래쉬 나래, "나의 장점? 능글맞은 러블리함" [현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걸그룹 플래쉬(나래, 예린, 세령, 민서)가 데뷔 5년 만에 처음으로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플래쉬는 3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에서 '베이비로션'이라는 타이틀곡으로 첫 번째 쇼케이스를 열었다. 플래쉬의 신곡 베이비로션은 록큰롤을 기반으로 한 팝 댄스곡이다. ‘로션을 소재로 하여 독특한 가사를 만들어낸 것이 특징이다.

데뷔 5년만에 처음으로 여는 쇼케이스인만큼 플래쉬에게 이번 쇼케이스의 의미는 특별하다. 플래쉬는 처음 하는 쇼케이스인만큼, 그만큼 애정과 심혈을 기울였다면서 이번 무대에서 멤버 나래가 지금껏 감춰왔던 파워풀하며 섹시한 안무가 결합된 스페셜 무대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리더인 나래는 자신의 특징을 능글맞은 러블리함이라고 소개하며, 짗궃은 질문에도 애교로 넘어갈 수 있는 능청스러움이 있다고 말해 미소를 자아내게 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귀여움으로 춤 출 때 고개를 까딱거리는 것을 꼽으며 이게 귀엽다고. 작사, 작곡은 아주 잘하는 건 아니어도, 좋아한다고.

한편, 플래쉬는 오늘 3일 SBS MTV 더쇼에서 컴백무대를 갖고 본격적으로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나래 - 능글맞은 러블리함. 짗궃은 질문에도 애교로 넘어갈 수 있는 능청스러움.

춤 출 때 고개를 까딱거리는 귀여움이 있어요.

특기가 작사 작곡인데, 잘한다기보다는 좋아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