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작가를 위한 생활문화 갤러리 ‘갤러리 쿰’ 개관
시민작가를 위한 생활문화 갤러리 ‘갤러리 쿰’ 개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한서윤 기자] 쿰퍼니는 7월 7일 전문 작가뿐만 아니라 생활문화 시민작가도 전시를 개최하고 즐길 수 있도록 기획부터 마케팅까지 전시의 전 과정을 다루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Gallery QUM(이하 갤러리 쿰)’이 개관한다고 밝혔다.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갤러리 쿰은 생활문화를 향유하는 작가들의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 개관 기념전 ‘다시쓰는 청춘’을 개최한다.


유명 작가를 초대하여 개최하는 기존의 통상적인 개관전과는 달리 이번 ‘다시쓰는 청춘’은 오랫동안 취미생활로 문학의 꿈을 키워온 도봉문화원 수필반 회원들이 초대 작가로 참여한다. 전시는 회원들의 글과 함께 그에 어울리는 사진과 그림으로 구성된 수필/시화전으로 진행된다. 수필/시화에 사용된 대부분의 사진과 그림은 가족 또는 지인이 그렸거나 본인이 직접 촬영하고 그린 작품들이다. 개관 전부터 글과 작품에 대한 완성도를 떠나 의미 있는 전시로 주목받고 있다.

갤러리 쿰의 정준원 대표는 “시민들이 전시를 관람하는 객체에서 전시를 개최하는 주체로 변화 발전해야 한다”며 “갤러리 쿰은 지속적인 문화예술활동을 장려하는 생활문화 갤러리로 선도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갤러리 쿰 개관전 ‘다시쓰는 청춘’ 오프닝 리셉션은 7월 7일 오후 1시이며, 전시는 7월 11일까지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