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한국:독일전, 2-0으로 한국 승리..."후반전 연장전에서 2골"
'월드컵' 한국:독일전, 2-0으로 한국 승리..."후반전 연장전에서 2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루나글로벌스타] 16강 티켓은 잃었지만, 한국 축구는 28일 새벽을 밝게 빛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터진 김영권(28·광저우 헝다)과 손흥민(26·토트넘)의 연속골에 힘입어 독일을 2-0으로 눌렀다. 디펜딩챔피언이자 세계랭킹 1위인 독일이 월드컵에서 조별리그 탈락은 독일 축구 역사상 처음이다.

한국은 앞서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스웨덴(0-1패)과 멕시코(1-2패)에 2연패를 당한 뒤 독일을 꺾으면서 1승2패(승점 3)를 기록해 독일(1승2패)과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앞서 F조 3위로 대회를 끝냈다.

한국이 희박한 가능성 속에서 독일을 이기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이긴다면 16강 진출의 가능성이 있었다. 16강 진출의 기적을 노린 한국은 상상 속의 ‘2-0 승리’를 이뤄냈지만 스웨덴이 멕시코를 3-0으로 물리치면서 아쉽게 뜻을 이루지는 못했다. 그럼에도 독일을 2점차로 이겼다는 점에서 국내 축구 역사상 독일을 이긴 적이 없었던 만큼 그 가치는 충분하다는 평이다.

6분이나 주어진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김영권의 극적인 결승골은 한국이 우승 후보 독일을 꺾는 놀라운 결과를 가져왔다. 김영권의 존재감은 빛났고, 이어 연장전의 끝에서 손흥민이 독일 수비팀, 골키퍼가 나가 있는 틈에 날아온 볼을 받아 독일팀 골대에 넣는 데에 성공하며 2점을 득점했다.

한국은 주전술인 4-4-2 포메이션을 바탕으로 손흥민과 구자철(29·아우크스부르크)로 전방 골잡이까지 적극적으로 압박했다. 볼 점유율과 슈팅 등 주요 공격지표에선 모두 절대적인 열세였지만, 일명 '늪 축구', 다시 말해 끈질긴 수비로 틈을 내주지 않는데 성공했다. 독일은 몇 차례 결정적인 찬스를 얻었찌만 골키퍼 조현우(27·대구)는 모든 볼을 막아냈다.

4년 뒤 월드컵에서는 더 나은 결과가 있을까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