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데뷔' 김동한, "솔로로 첫 무대...제 색깔을 보여드리고 싶다" [종합]
'솔로 데뷔' 김동한, "솔로로 첫 무대...제 색깔을 보여드리고 싶다"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위엔터테인먼트

 

[루나글로벌스타] 

그룹 JBJ로 눈도장을 성공적으로 찍은 김동한이 오늘(19일) 솔로 데뷔 미니앨범 ‘D-DAY’를 발매하기에 앞서 서울 마포구 합정에서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SUNSET’은 일렉트로닉 댄스 장르의 곡으로, ‘SUNSET’의 풍경에 선 남자의 감정과 붉게 물들어가는 노을의 풍경을 담아냈다. 베이스라인과 함께 감성적인 기타리프, 몽환적 신스가 조화를 이뤄 파워풀한 느낌을 선사한다. 여기에 김동한의 감각적인 보이스가 ‘SUNSET’이라는 단어의 느낌을 섬세하게 표현한다.

JBJ의 멤버로 활동한 이후 솔로로 첫 무대를 꾸미게 된 김동한은 부담이 되지만 열심히 해 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 달 만에 7kg가량을 감량했다는 김동한은 열심히 준비했다고 밝혔다. 다이어트 비법으로는 맨손 운동과 더불어 춤을 열심히 췄고, 하루에 한 번 먹고 싶은 걸 먹는 1일 1식을 했다고.

홍원기 감독이 연출한 김동한의 데뷔 앨범 뮤직비디오는 붉은 색채를 강조함으로써 강렬한 인상을 준다. 몽환적인 느낌을 주는 타이틀곡은 빨려들어갈 듯한 가사와 노래 비트로 귀를 홀린다. 타이틀곡 이외에도 ‘Ain't No Time’, ‘D-Day’, ‘기록해줘’, ‘새벽전화’ 등 총 5곡이 수록된 이번 앨범에 대해 김동한은 “안무 창작에 참여를 했는데 제가 참여하니까 안무가 더 어려워진 것 같다”면서, “제 독무가 인상적이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사진=위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존 귀여웠던 이미지에 반해 이번 앨범에서 남성미와 섹시미를 강조했다는 김동한은 “제가 한 번도 보여드리지 못한 섹시미와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을 많이 했는데 많은 분들이 알아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긴 노래는 녹음을 이틀에 나눠서 14시간 동안 했는데, 목이 잘 안 나올 때 막막했다”면서, 많은 활동을 하지 못해 피드백을 많이 받지도 못하고 인지도도 높지 않은데 그런 점이 아쉽다고 전했다. 칭찬과 격려를 많이 해 주면 이런 점이 해소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솔로로 나선 후 첫 무대인 김동한은 그 무엇때보다 떨린다면서, “혼자서 하는 것은 처음이라 어떻게 보면 오롯이 제 색깔을 보여드릴 수 있는 거라 좀 더 진짜 김동한의 무대다 생각하고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번 앨범 피처링을 해 준 펜타곤 우석에 대해서는 사실 초면이라고 밝히면서, 우석이 영상으로 ‘동한아 파이팅’ 응원을 해 주었는데 녹음실에서 뵌 적은 없고 이후에 큐브 콘서트를 보러 가기만 했다고 밝혔다. 그래서 아쉽다고, 나중에 만나 뵙고 싶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자신은 커피를 못 마셔서 쥬스를 마시는 걸로 하겠다고.

김동한의 솔로 데뷔 앨범이자 첫 미니 앨범인 'D-Day'는 오늘 오후 6시에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