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시네마 광주·수완점, 영화 '택시운전사' 재개봉
롯데시네마 광주·수완점, 영화 '택시운전사' 재개봉
  • 이현수 기자
  • 승인 2018.04.20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소재로 한 영화 ‘택시운전사’가 재개봉 된다. 


롯데시네마는 영화 ‘택시운전사’를  롯데시네마 광주점, 수완점 두 곳에서 오는 25일까지 단독으로 재개봉 한다고 19일 밝혔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택시운전사인 ‘엄태구’ 및 독일 실존 인물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가 직접 광주에서 보고 느꼈던 내용을 소재로 제작된 영화다.

 

송강호를 비롯해 토마스 크레취만, 유해진, 류준열 등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과 가슴으로 울리는 스토리, 장훈 감독의 담백한 연출까지 3박자를 모든 갖춘 영화로 입소문을 타면서 지난해 8월 개봉 후 누적관객 1200만명을 돌파한 명실상부한 한국을 대표하는 영화다.

 

이동준 롯데시네마 광주점 관장은 “택시운전사는 5월에 꼭 한번 다시 봐야 할 영화로 손꼽히고 있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미처 영화를 보지 못하신 분들은 절호의 기회”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