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길 소녀' 예임, 떨렸던 데뷔 무대 소감 전해
'꽃길 소녀' 예임, 떨렸던 데뷔 무대 소감 전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한서윤 기자] ‘꽃길 소녀’ 예임이 데뷔 무대를 마친 소감을 밝혔다. 

신인 솔로 가수 예임이 지난 10일 SBS MTV ‘더쇼'에서 데뷔곡 ‘길모퉁이’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예임은 “모든 것이 처음이라 긴장을 많이 했다. 무대를 끝내고 내려와 보니 아쉬운 것도 많았고 저를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고마워서 계속 눈물이 났다”라며 “팬들이 손을 흔들어줘서 덕분에 힘을 얻고 마지막까지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 오늘 데뷔 무대를 잊지 않고 경험으로 삼아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더쇼’에서 예임은 ‘길모퉁이’의 첫 소절부터 청아한 목소리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는 안정감 있는 가창력과 애절한 표정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지난 7일 발매된 예임의 데뷔 싱글 '길모퉁이'는 집 앞 골목에서 서서 매일 집에 바래다주던 연인을 그리워하며 다시 돌아와 주길 바란다는 마음을 가사로 표현한 곡이다. 가슴을 파고드는 피아노 연주와 서글픈 멜로디 라인이 예임의 청아한 목소리와 어우러져 더욱 애잔한 느낌을 전한다. 

특히 ‘길모퉁이’는 한국어 버전 외에도 아시아 팬들의 위한 일본어 버전과 중국어 버전이 수록됐다. 재일교포 3세인 예임은 일본인들에게 어색하지 않은 가사 전달을 위해 직접 작사에 참여, 언어마다 곡의 느낌을 다르게 표현해 해외 팬들에게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앞서 예임은 A100엔터테인먼트 연습생으로서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5’에 출연, 데뷔가 무산되는 수많은 시련을 회상하며 김세정의 ’꽃길’을 열창해 시청자들의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한편 예임은 데뷔곡 ‘길모퉁이’를 시작으로 다양한 음악 콘텐츠와 방송 활동으로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