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예원·윤성빈, 열애설 부인 "친한 누나 동생 사이일 뿐"
장예원·윤성빈, 열애설 부인 "친한 누나 동생 사이일 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스켈레톤 선수 윤성빈과 SBS 아나운서 장예원이 제기된 열애설을 부인했다.

지난 4일 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울의 한 백화점에서 윤성빈과 장예원이 함께 있는 사진이 게재되며 두 사람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작성자는 “두 사람이 팔짱 끼는 등의 스킨십을 했다. 분위기가 심상치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5일 윤성빈 소속사 올댓스포츠 관계자는 “장예원과의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진짜 사귀는 사이라면 그렇게 사람 많은 곳에 가지도 않았을 것”이라며 “올림픽 기간에 SBS와 인터뷰를 많이 진행하며, 두 사람이 가까워져 누나 동생 같은 사이가 돼 식사를 했을 뿐이다”라고 해명했다.

숙명여자대학교 미디어학부 출신인 장예원 아나운서는 학창시절 홍보모델과 교내 방송국 아나운서로 활동했다. 지난 2012년 숙명여대 3학년 때 SBS 공채 아나운서로 뽑혀 ‘최연소 아나운서’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현재 SBS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활약하고 있다. 윤성빈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아시아 최초로 스켈레톤 금메달 획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