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샤(SHASHA), "드디어 데뷔, 대중들과 소통하는 아티스트가 목표" (종합)
샤샤(SHASHA), "드디어 데뷔, 대중들과 소통하는 아티스트가 목표"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메이저엔터테인먼트

 

[루나글로벌스타 정우람 객원기자] 걸그룹 샤샤가 27일, 서울 마포구 홍대 롤링홀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열었다.

걸그룹명 ‘샤샤(SHASHA)’는 초코, 배우자, 동료라는 뜻으로, 음악적으로 팬들에게 동료로서 퍼포먼스를 보여주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샤샤의 리더인 아름은 가장 닮고 싶은 아티스트로 비욘세를 꼽으면서, 가창력, 퍼포먼스, 대중들과 음악을 즐길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대중들과 소통할 수 있는 아티스트가 목표라고 전했다.

고운은 닮고 싶은 가수로 아이유를 꼽으면서 아이유 선배님을 따라 갈 수 잇도록 노력하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자신을 목소리가 귀여운 보컬이라 칭하며, 가장 좋아하는 간식으로 치킨을 꼽았다. 이안은 롤모델로 빅뱅 지드래곤을 좋아한다고 말하면서, 댄스와 작사 작곡에 다재다능해서 닮고 싶다고 전했다. 작사 작곡을 아직은 못하지만 배워나가고 싶다고 밝혔다.

서연은 서로 사이도 좋고 협력과 팀워크도 좋은 에이핑크를 롤모델로 꼽으면서 “앞으로 많은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리고, 발전된 모습으로 다가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소엽은 감성적인 보컬을 좋아해서 알리나 김나영 선배님을 좋아한다면서 “긴장도 되고 설레임이 컸던 것 같다. 꿈꿔왔던 데뷔이다 보니까 멤버들과 밤새 도란도란 얘기했다”고 설렘을 풀어냈다. 가람은 샤샤의 에너지 팀 내에서 힘도 쎄고 체력도 좋아서 자신을 에너지라고 표현하면서 가수 엄정화를 롤모델로 꼽았다. 연기에도 관심이 있어서 가요계나 연기 쪽에서 대중들에게 오래 사랑받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어서 그렇다고.

활동 목표라는 질문에 대해서 가람은 “신인이라 부족하고 모자란 모습이 있을 수 있지만 대중분들에게 친근하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면서 앞으로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데뷔 소감에 대해서는 아름이 “중2때부터 오디션 보기 시작해서 오래 걸리긴 했지만 꿈꾸는 무대에 설 수 있게 되어 떨리고 기쁘고 벅차오르는 감정을 참을 수가 없다”고 전하며 떨림을 전했다. (정리=한재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