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개월 만의 컴백' 우주소녀, 꿈 이뤄줄 마법사로 성장했다 (종합)
'8개월 만의 컴백' 우주소녀, 꿈 이뤄줄 마법사로 성장했다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27일 오후, 서울 광진구 Yes24 라이브홀에서 우주소녀(은서, 연정, 다영, 여름, 엑시, 선의, 성소, 수빈, 미기, 보나, 루다, 다원, 설아) 4번째 미니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마법을 콘셉트로 한 우주소녀의 이번 앨범은 색다르다. 8개월 만에 컴백한 우주소녀가 타이틀곡으로 선정한 곡은 ‘꿈꾸는 마음으로’이다. 이번 앨범에서 희망과 꿈의 벅차오르는 감정을 담아냈다. 지금까지 사랑을 노래하던 소녀들은 사랑보다 더 큰 꿈을 그리는 마법사로 성장했다.

이날 우주소녀는 음원과 앨범 공개에 앞서 ‘설레는 밤’, ‘꿈꾸는 마음으로’의 무대를 선보였다. 타이틀곡 ‘꿈꾸는 마음으로’는 스트링, 강렬한 신스 사운드, 리드미컬하고 파워풀한 드럼비트로 이루어진 댄스 팝 곡이다. ‘날 믿어줘 이 순간, 좋아한대 내게 말을 해 줄래, 너에게로 그대에게로, 설레는 마음 , 꿈꾸는 대로 다 이뤄질거야, 설레는 나 설레는 우리’등 가사의 여러 부분에서 설렘이 느껴진다. 뮤직비디오에서도 볼 수 있듯이 이번 콘셉트에서는 판타지와 학교가 결합되어 신비로움을 나타낸다. 다양한 색상을 이용한 뮤직비디오는 화려한 시각적 색채가 참 예뻐 눈길을 끈다.

우주소녀가 꿈을 이루어주듯이 이뤄지고 싶은 꿈이 있냐는 질문에 엑시는 “음원이 성공해서, 우주소녀가 명곡이 되게 많은데 그 곡들이 다시 역주행해서 차트에 들어오면 좋겠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엑시는 이번 앨범에서 전곡 랩 메이킹 작사를 했고, 일부 곡은 작곡도 같이 했는데 목표였던 자신의 자작곡을 우주소녀 앨범에 담을 수 있어서 너무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앨범에서 3개의 유닛으로 나뉘어진 점에 대해서는 1학년 유닛은 호기심 넘치고 발랄한 매력의 멤버로 구성되어 있고, 2학년 유닛은 꿈을 수집하는 수집가 역할, 3학년 유닛은 꿈을 현실로 만들어주는 역할이라고 자신들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유닛은 나뉘어져 있지만, 유닛 활동의 계획은 없다고 말하면서 “나중에 기회가 되면 더 준비해서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은서는 “데뷔곡부터 지금까지 사랑을 중심으로 했는데, 이번 앨범에서는 사랑도 중요하지만 사랑에만 기대지 않는 소녀의 발전을 담았다”고 밝히면서, 희망적이고 힘이 되고 힐링이 되는 가사로 구성됐다고 앨범을 소개했다. 이어 “막내들이 전부 20살이 되어서 절제된 섹시미가 있는 데 그 부분을 예쁘게 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다영은 “안무가 되게 예쁘게 나왔다”며, 뮤비에서 넘어지는 장면이 있는데 넘어지는 장면 하나까지 모니터링 하면서 열심히 했다고, 힘들었는데 많은 분들이 도와주셔서 잘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뮤직비디오 촬영 당시의 에피소드가 있었냐는 질문에는 은서가 이번 앨범을 통해 멤버들의 연기력이 상승하지 않았나 싶다면서, “연정이랑 마주보고 웃어야 하는 장면이 있는데 그날따라 더 웃기더라고요. 그래서 서로의 얼굴이 아닌 눈썹이나 다른 부분을 보면서 찍었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여름은 “다영이랑 넘어지는 장면이 있는데, 눈이 더 초롱초롱하게 하기 위해서 인공 눈물을 넣었어요. 눈물을 흘리려고 했는데 눈이 너무 건조해서 실패했어요”라고 말해 미소를 자아냈다.

은서 “이번 앨범이 2주년 기념 앨범인데, 이번 앨범을 시작으로 앞으로 더욱 성공하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고 밝혔고, 엑시는 “요즘 시점에 미래에 대해 고민을 하시는 분들도 많을 거고, 그런 분들한테 힘을 줄 수 있는 앨범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소망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우주소녀의 각오와 다짐을 전할 때는 먼저 엑시가 “8개월에 컴백한 만큼 변화한 모습 보여드릴 거구요, 멤버들 모두 다양한 매력이 잇기에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리고 싶어요”라고 밝혔다. 이어 미기와 다원은 “많은 분들이 오셨는데, 부족한 부분이 많아요”라고 전하면서 나날이 발전하는 우주소녀가 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한편, 우주소녀의 4번째 미니앨범은 오늘(27일) 오후 6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