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11인 11색 매력부자들...매거진 표지 장식 [화보]
워너원, 11인 11색 매력부자들...매거진 표지 장식 [화보]
  • 임현욱 기자
  • 승인 2018.02.13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워너원의 현실 매력을 담은 매거진 '하이컷'의 2가지 표지와 화보가 공개됐다. 

워너원은 14일 발행하는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을 통해 11명의 다채로운 캐릭터가 살아 있는 화보를 선보였다.  

위아래 한 벌로 트레이닝 세트를 맞춰 입은 단체 컷부터 배진영이 직접 그린 박지훈 그림을 들고 찍은 투샷, 근엄한 표정으로 목말을 탄 이대휘, 박우진, 배진영, 유쾌한 선글라스 듀오로 변신한 라이관린&옹성우 등 ‘에너제틱’한 컷에서 워너원의 현실 매력이 묻어난다. 반면 차분한 분위기의 강다니엘, 황민현, 김재환, 하성운, 윤지성에게서는 성숙한 남자의 모습도 비쳤다. 

이번 화보는 현장 스케치 포함 총 32페이지 분량으로, 커버부터 내지 일부까지 다르게 구성한 A, B 2가지 종류로 제작돼 워너원의 넘치는 매력을 다채로운 컷으로 만날 수 있다. 

화보 촬영이 진행되는 내내 워너원 멤버들은 특유의 팀워크와 활기찬 분위기로 촬영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촬영 내내 멤버들을 살뜰히 살폈던 리더 윤지성, 고난도 포즈도 여유 있게 소화했던 강다니엘, 남다른 피부로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던 하성운, 스태프들과 정답게 장난치던 황민현, 쉬는 시간마다 신곡 안무 연습에 몰두했던 김재환, 배진영의 초상화를 그리기 위해 고뇌했던 박지훈, 수많은 간식 중에서 초코빵을 유난히 좋아했던 배진영, 카메라를 든 라이관린과 모델이 된 옹성우, 가장 어려운 ‘목말’ 포즈를 소화한 박우진, "우진 형 최고!"를 외치며 촬영장 분위기를 밝게 만든 이대휘까지, 11명 멤버 모두 저마다의 매력을 뽐냈다. 

워너원의 화보와 생생한 촬영스케치는 오는 14일 발행되는 '하이컷 216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