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총기사고 ‘잔탄사격 의혹’ 조사 결과 발표
철원총기사고 ‘잔탄사격 의혹’ 조사 결과 발표
  • 박지혜 기자
  • 승인 2018.01.05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국방부는 철원 총기사고와 관련한 ‘잔탄사격 의혹’에 대해 투명하게 밝히기 위해 지난해 12월 15일부터 12월 28일까지 국방부 감사관실 6명을 투입해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사고가 발생한 당일에는 84명(1개조 6명, 14개조)이 개인당 20발씩 사격하는 것으로 계획돼 있었고, 13조 사격훈련 도중에 사고가 발생해 사격이 중단됐으며 사고이후에 잔탄사격 등 추가사격은 없었던 것을 확인했다.

또한, 당일 개인사격 발수를 확인한 결과 사격을 실시한 78명중 개인에게 지급된 실탄 20발을 초과해 사격한 인원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고, 사격훈련을 위해 수령한 실탄과 반납된 탄피 및 실탄의 수량은 일치했다.

다만, 일부 매체의 보도 중 ‘잔탄사격이 있었다’는 내용은 일부 병사의 기능고장 조치 후 사격인 ‘재사격’을 ‘잔탄사격’으로 잘못 표현함으로써 오해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조사로 ‘사격 후 소모성 잔탄사격은 없었다’는 그동안의 수사 결과를 확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