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J, 2월 단독콘서트 예매동시 7천석 전석 매진
JBJ, 2월 단독콘서트 예매동시 7천석 전석 매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김은서 기자] 그룹 JBJ가 서울 단독콘서트까지 전석 매진 시키며 연속된 ‘완판 신화’를 달성하고 있다.


JBJ 측은 “오는 2월 3~4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첫 단독콘서트 ‘정말 바람직한 콘서트’를 개최하는 JBJ가 예매 시작과 동시에 양일 준비된 7천여 전 좌석을 단숨에 매진시켰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8일 오후 8시 온라인 예매처 ‘멜론티켓’에서 진행된 JBJ의 이번 공연 예매는 동시접속자만 6만여 명을 기록, 예매개시 직후 1분도 되지 않아 스탠딩부터 3층까지 모든 좌석이 동이 났다. 

전 좌석이 단숨에 ‘증발’해 버린 이번 JBJ의 콘서트는 29일 오전 현재에도 ‘취소표’를 잡기 위한 팬들의 분주한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고, 나아가 추가공연 문의까지 쇄도하는 등 끝나지 않은 ‘예매 전쟁’이 계속되고 있다.

JBJ의 ‘매진 신화’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0월 JBJ는 5000여 명의 관객들 앞에서 이들의 공식 출범을 알리는 초대형 데뷔 쇼케이스를 단 1분만에 매진시키며 ‘꿈의 데뷔’를 향한 첫 발을 화려하게 내딛은 바 있다. 이후 11월부터는 아시아 6개국 팬미팅 투어 'JBJ 1st 팬미팅- 컴 트루'에 돌입해 일본과 태국 등 해외 현지 공연까지 연달아 ‘퍼펙트 매진’ 기록해 이들의 뜨거운 ‘글로벌 저력’을 확인케 했다.

이처럼 JBJ는 활동 직후부터 압도적 ‘티켓파워’를 증명해 온 JBJ는 멤버들의 오랜 바램인 첫 단독콘서트까지 ‘완판’ 신화를 달성, 팬들의 응원에 힘입어 차근히 ‘꽃길’을 걷고 있는 이들의 놀라운 성장세를 다시 한번 입증하면서 감동을 더하고 있다. 

이번 기록에 대해 JBJ 측은 “예상을 훌쩍 뛰어넘은 관심과 사랑에 멤버와 스태프 모두가 놀랍고 기쁜 마음"이라며 "연속된 ‘기적’을 만들어 준 JBJ의 멋진 동반자 ‘조이풀’에게 감사드린다. 멋진 공연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JBJ의 잇딴 공연 흥행은 음악팬들이 '정말 바람직한 조합'이라는 이름아래 자생적으로 팀을 빚어낸 독특한 팀의 연혁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팬들이 스스로 탄생시켜낸 이례적인 팀인 만큼 팬덤이 더욱 집약될 수밖에 없는 셈이다. 

이와 함께 JBJ의 첫 음반은 이제 막 데뷔한 신인임에도 불구하고 가볍게 15만장대의 음반 판매고에 육박하는 등 놀라운 팬덤을 확인 시켜내고 있다. 특히 지난 27일에는 JBJ의 멤버 권현빈이 '차세대 유망주'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비롯해, '최고의 1분'(닐슨 수도권 기준 8.19%)을 함께 빚어내면서 남다른 인기를 실감케 했다.

첫 미니음반 '판타지'로 화려한 하반기 화려한 데뷔활동을 펼친 JBJ는 오는 1월 17일 두 번째 미니음반 발표를 확정, 3개월 여 만에 ‘초고속’ 컴백 활동에 돌입한다. JBJ는 미니 2집을 통해 성숙한 음악적 완성도를 기반으로 6인 멤버 전원의 무궁무진한 잠재력과 매력들을 더욱 확실히 입증해 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