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기, '왕의 남자' 12주년 상영회 깜짝 등장 "기억해주셔서 감사해"
이준기, '왕의 남자' 12주년 상영회 깜짝 등장 "기억해주셔서 감사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김은서 기자] 배우 이준기가 영화 '왕의 남자'(감독 이준익) 개봉 12주년 행사에 깜짝 등장했다.


지난 17일 한국영상자료원에서 열린 '왕의 남자' 개봉 12주년 특별 상영회에 등장한 이준기는 오래도록 영화를 사랑해준 관객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2015년 12월에 있었던 10주년 행사에도 발걸음한 바 있는 이준기의 깜짝 방문에 현장 분위기가 한층 훈훈해졌다는 후문이다. 

2005년 12월 29일 개봉했던 '왕의 남자'는 1051만 관객을 기록해 사극 영화 유행의 서막을 올렸으며, 해외의 영화 팬들에게도 호평 받으며 한국 영화의 저력을 보여준 작품이다. 

당시 신인이었던 이준기는 이 작품에서 공길 역을 맡아 스타덤에 올랐고, 배우로서 인정받기 시작했다. 

'왕의 남자' 팬카페에서 주최한 이날 행사는 영화 상영을 비롯해 포스터 추첨 이벤트 등 다채롭게 진행돼 참석자들을 흐뭇하게 했다.

'왕의 남자'’를 추억하고 잊지 않은 관객들을 위해 이준기가 선물처럼 깜짝 등장해 행사의 흥을 돋웠다. 뿐만 아니라 이준익 감독과 팔복 역을 맡은 이승훈이 함께 자리해 12주년 기념 케이크 촛불을 끄는 등 훈훈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이어 이준기는 즉석에서 관객들의 질문을 받았고 '앞으로 악역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라는 질문에 "영화를 통해 보여드리고 싶다. 악역을 제대로 한다면 정말 '끝판왕'으로 한 번 보여드리고 싶다"고 답해 눈길을 모았다.

행사를 마친 후 이준기는 "매년 이렇게 기념하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인데 관객 여러분의 꾸준한 지지에 늘 감동 받곤 한다. 초심을 잃지 않고 더욱 좋은 모습으로 열심히 연기하겠다. 매우 감사드린다"는 소감을 남겼다.

한편 이준기는 tvN 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를 통해 호평 받았다. 현재는 차기작 검토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