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차일드, 日 첫 팬미팅 취소..."제작사 계약 불이행" [전문]
골든차일드, 日 첫 팬미팅 취소..."제작사 계약 불이행" [전문]
  • 김은서 기자
  • 승인 2017.12.11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김은서 기자] 보이그룹 골든차일드가 일본 팬미팅을 취소했다.

소속사 울림 엔터테인먼트는 최근 공식 SNS 계정 등을 통해 "오는 2017년 12월 10일 일본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골든차일드의 'Golden Child Fan Meeting & Mini Live' 공연 취소에 대한 울림엔터테인먼트(이하 울림)의 입장을 밝힙니다"라고 공지 사항을 알렸다. 

이유에 대해서는 "일본 공연 제작사 측은 공연 관련 계약 사항 불이행 및 여러 합의점에 대해 답변을 하지 않거나 미루는 등 시종일관 불성실하게 대응하며, 공연에 대한 팬들의 문의 사항에도 제대로 답변하지 않는 등의 문제가 지속해서 발생해왔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팬 분들께 제대로 된 공연을 보여드릴 수 없다고 판단하여 일본측과 최종으로 공연을 취소하는 것으로 합의하였습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일본 공연 제작사인 BENE 와 ㈜리더스컴퍼니 측은 본 공연의 취소에 따른 모든 책임을 지기로 하였으며, 본 공연 취소에 대한 환불처리 또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게 책임지고 성실히 진행하겠다고 확답하였습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골든차일드는 지난 8월 첫 번째 미니 앨범 '골-차(GOL-CHA!)'로 데뷔해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다음은 울림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울림엔터테인먼트입니다. 

오는 2017년 12월 10일 일본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골든차일드의 ‘Golden Child Fan Meeting & Mini Live’ 공연 취소에 대한 울림엔터테인먼트(이하 울림)의 입장을 밝힙니다. 

우선 부득이하게 이러한 결정을 내린 점, 국내외 팬 분들께 유감의 뜻을 전합니다. 

울림엔터테인먼트는 골든차일드의 첫 해외 공연의 성공적인 개최와 골든차일드를 기다리셨을 팬 분들을 생각하여 공연이 무리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하려고 노력하였습니다.

그러나 일본 공연 제작사 측은 공연 관련 계약 사항 불이행 및 여러 합의점에 대해 답변을 하지 않거나 미루는 등 시종일관 불성실하게 대응하며, 공연에 대한 팬들의 문의 사항에도 제대로 답변하지 않는 등의 문제가 지속해서 발생해왔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팬 분들께 제대로 된 공연을 보여드릴 수 없다고 판단하여 일본측과 최종으로 공연을 취소하는 것으로 합의하였습니다.

일본 공연 제작사인 BENE 와 ㈜리더스컴퍼니 측은 본 공연의 취소에 따른 모든 책임을 지기로 하였으며, 본 공연 취소에 대한 환불처리 또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게 책임지고 성실히 진행하겠다고 확답하였습니다.

앞으로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공연 취소로 팬 분들에게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골든차일드의 공연을 오랫동안 기다렸을 팬 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