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새수목드라마스페셜 ‘다시 만난 세계’ 이연희, “해피바이러스같은 정정원을 기대해달라”
SBS 새수목드라마스페셜 ‘다시 만난 세계’ 이연희, “해피바이러스같은 정정원을 기대해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루나글로벌스타] SBS 새수목드라마스페셜 ‘다시 만난 세계’(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의 이연희가 “해피바이러스같은 정정원을 기대해달라”라는 포부를 밝혔다.

‘수상한 파트너’ 후속으로 오는 19일부터 첫방송되는 ‘다시 만난 세계’는 열아홉살 청년 해성과 동갑 친구인 서른한 살 여자 정원, 이처럼 12년 나이 차이가 나는 동갑 소꿉친구 남녀의 판타지 로맨스로, ‘냄새를 보는 소녀’, ‘미녀 공심이’이후 3번째 힘을 합친 이희명 작가와 백수찬 감독의 작품으로도 많은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여기서 이연희는 현재 민준(안재현 분)이 운영하는 레스토랑에서 주방보조로 일하는 31세의 정정원캐릭터를 연기한다. 원래 만화그리는 걸 좋아했던 정원은 어느덧 해성의 꿈이었던 레스토랑에 취직해 생계를 유지하게 되는데, 이 와중에 갑자기 나타난 해성과 다양한 에피소드를 그려가게 되는 것.

이연희는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정원은 어릴 적 굉장히 밝은데다 긍정적었고, 친구들 사이에서도 마치 해피바이러스같은 존재였다”라며 “하지만 12년전 해성(여진구 분)이 사라지는 사건을 겪은 뒤 사람들과도 잘 못어울리는 성격이 변하고 말았다”라고 조리있게 소개했다.

이어 그녀는 “그래도 어릴 적 밝았던 이미지가 있어서 간혹 귀여움과 밝음, 그리고 엉뚱한 모습도 선보일텐데, 시청자분들께서 이 점을 포인트로 봐주셨으면 하는 마음”라고 다부지게 덧붙였다.

특히, 이연희가 이번드라마에 출연한 데에는 전적으로 이희명작가와 백수찬 감독 콤비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 그녀는 “이희명작가님의 작품은 매력이 많아서 오랫동안 팬이었다”라며 “특히, 작가님, 그리고 백감독님이 함께하셨던 두 작품들도 재미있었는데, 이번에 두 분의 세 번째 작품에 참여하게 돼 무척 설렌다”라고 들려주기도 했다.

이처럼 ‘다시 만난 세계’의 정정원이 돼 ‘유령’이후 5년만에 SBS 시청자곁으로 돌아온 이연희는 여진구, 안재현, 정채연 등과 함께 풋풋하고도 청량감 넘치는 연기를 선보이면서 2017년 여름, 안방극장에 신선한 감동을 안길 예정이다. ‘수상한 파트너’ 후속으로 오는 19일부터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