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설전' 유아인, 박우성 평론가에 법적대응 시사
'SNS 설전' 유아인, 박우성 평론가에 법적대응 시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이준혁 기자] 배우 유아인이 평론가 박우성과의 SNS 설전 끝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29일 유아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영화 평론가이자 트위터리안 박우성 님께 전합니다"로 시작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 그는 '유아인은 속물이다', '유아인은 피해자를 이중삼중으로 짓밟으며 생존을 이어가는 가해자의 상징적 얼굴이 될 것이다'라는 박우성 평론가의 글을 예로 들면서, "당신이 뱉은 인신공격과 비하의 발언은 나의 명예를 훼손했고, 페미니즘을 무기로 삼은 테러리즘 집단의 또 다른 무기가 되어 나를 향한 공격에 사용됐다"고 말했다. 

이어 "고소나 판단 대신 몇가지 질문을 드린다"며 "유아인은 여성을 가해한 범죄자입니까?", "당신은 세상을 살아가는 영화 평론가입니까, 데스크에 갇혀 키보드를 무기로 쓰는 인간 평론가입니까?", "이제는 우습지도 않은 ‘애호박 드립’을 향해 다분한 의도와 억지로 씌워진 ‘여성 비하’, ‘여성 폭력’의 프레임을 무기로 사용하여 집단 폭력을 가하는 일이 과연 정당한 인권 운동의 행태입니까?" 등의 질문을 던졌다.

또한 "나는 박우성 님의 행위에 다친 사람이지만 그 행위가 어떠한 신념과 믿음에서 비롯하는지 알 것 같다. 삶의 궤적은 달라도 향하는 곳이 비슷하다면 기분 좋게 마주칠 날이 있을 것"이라며 "남들이 뭐라고 우리의 소통을 판단할 지라도 자존심이라는 환상에 사로잡히지 마시고 부디 '자존'을 지켜내길 바란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부디 껍질이 아닌, 화자가 아닌 글의 속살과 그 글이 담은 진심을 봐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박우성 평론가는 "유아인씨와의 대화는 말했다시피 그만하기로 했어요. 애초에 써서 밝히기로 했던 내 칼럼은 쓰는 중입니다. 읽고 안 읽고는 유아인씨 자유고요. 나에게 "계속 쓴다"했는데, 유아인씨를 지지하는 분들의 공격에 대한 최소한의 방어를, 유아인씨를 향한 응대로 오해하는 건, 이해가 안 되네요"라고 답변을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