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매니저 "무책임한 행동 죄송, 퇴사하겠다" [공식입장 전문]
러블리즈 매니저 "무책임한 행동 죄송, 퇴사하겠다" [공식입장 전문]
  • 임현욱 기자
  • 승인 2017.11.28 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걸그룹 러블리즈 팬 위협 논란을 일으켰던 매니저가 퇴사하겠다고 밝혔다.


자신을 러블리즈 매니저라고 소개한 정 모씨는 28일 러블리즈 갤러리에 "먼저 이번 불미스러운 일에 대하 개인적인 사과가 늦은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2017년 11월 26일 팬사인회 도중 한 남성 팬분과 마찰이 있었습니다. 팬사인회 종료 후 팬매니저를 통해 내용을 전달 받았고, 인터넷을 통하여 남성 팬분이 올려주신 게시글을 찾아보게 되었습니다. 갑작스러운 상황에 당시 공포감을 느끼고, 당황하셨을거란 생각에 다시 한 번 사과드리겠습니다"라며 사죄의 뜻을 드러냈다.

정 씨는 앞서 발생한 상황에 대해 "행사가 진행 중이니 폐를 끼칠 것 같아 둘이 조용하게 얘기를 나누고 싶어 밖으로 나가 화장실까지 가게 되었습니다. 처음 화장실에 들어가 어깨에 손을 올리며 반말을 하고 나이를 물어본건 사실이 맞습니다. 그 뒤로 대화가 오갔으며 서로 흥분을 가라 앉히고 오해를 풀었다고 생각했습니다. 마지막 대화 내용으로는 앞으로 자주 볼 것 같으니 서로 얼굴 붉히지 말고 잘 지내보자는 말과 함께 다시 팬사인회로 복귀하여 일이 마무리 된 줄 알았습니다"라고 해명했다.

또 "하지만 팬분들의 마음을 제대로 알지 못하고 제대로된 사과 없이 일을 마무리 했다고 생각한 점 정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저의 무책임한 행동과 순간에 감정으로 인하여 이런 일이 발생할 줄은 생각을 못했습니다. 해서는 안 될 행동을 보여 많은 분들이 피해를 입으셨을거라 생각합니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또한 "아무것도 모르고 있었던 러블리즈 멤버들에게도 피해가 커질 것 같아 글을 작성하게 되었습니다"라며 "제 잘못을 인정하고 더이상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에 스스로 퇴사를 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 26일 러블리즈 팬사인회에서 한 매니저가 팬과 갈등을 빚었다. 네티즌들의 후기에 따르면 팬이 자신을 째려봤다는 이유로 화장실로 데려가 문을 걸어 잠그고 위협했다. 다행히 큰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다. 이와 관련, 울림 측은 27일 러블리즈 공식 팬카페에 "해당 매니저가 팬분에게 했던 언행에서 상처를 받으셨을 모든 분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해당 매니저는 모든 부분에서 본인의 과오를 인정했으며 이에 책임을 물어 조치를 취하겠습니다"라며 공식 사과했다.

한편 러블리즈는 지난 14일 미니 3집 '폴 인 러블리즈(Fall in Lovleyz)'를 발매 타이틀 곡 '종소리'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다음은 자필 편지 전문>

안녕하세요, 울림엔터테인먼트 소속 정민기매니저입니다. 먼저 이번 불미스러운 일에 대하 개인적인 사과가 늦은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공식 입장과 마찬가지로 저의 언행에서 상처를 받으셨을 모든 분들에게 죄송한 마음과 진심을 담아 사과드리겠습니다.

2017년 11월 26일 팬사인회 도중 한 남성 팬분과 마찰이 있었습니다. 팬사인회 종료 후 팬매니저를 통해 내용을 전달 받았고, 인터넷을 통하여 남성 팬분이 올려주신 게시글을 찾아보게 되었습니다. 갑작스러운 상황에 당시 공포감을 느끼고, 당황하셨을거란 생각에 다시 한 번 사과드리겠습니다.

해당 게시글을 직접 확인해본 결과 대부분의 내용이 맞는 사실이었습니다. 그래도 주제넘지만 글에 내용 중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어 당시 상황에 대하 좀 더 상세하게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먼저 처음 상황이 시자된 것은 팬여러분들이 잘 알고 계시는 정웅 매니저와 남성 팬분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일정한 시간 배분을 위해 이동을 재촉하였지만, 남성 팬분께서 자리 이동을 하지 않아 남성 팬에게 다가갔고, 그 과정에서 남성 팬분이 "아이, 씨"라는 말과 함께 밀치는 제스처를 보였으며 당시 옆에 있던 매니저는 정웅 매니저였습니다. 저는 뒤에서 다른 팬분들을 봐주고 있었습니다. 그 모습을 지켜보게 돼어 솔직한 심정으로는 그 상황이 어이가 없었기에 남성 팬분을 계속 쳐다보게 되었습니다. 남성 팬분이 자리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뒤를 쳐다보게 되어 저와 눈이 마주쳐 서로 쳐다보게 되었습니다. 그 상황에서 남성 팬분이 멀리서 말을 하는 입모양을 보게 되었고, 대화가 필요한 상황인 것 같아 팬분에게 다가갔습니다.

행사가 진행 중이니 폐를 끼칠 것 같아 둘이 조용하게 얘기를 나누고 싶어 밖으로 나가 화장실까지 가게 되었습니다. 처음 화장실에 들어가 어깨에 손을 올리며 반말을 하고 나이를 물어본건 사실이 맞습니다. 그 뒤로 대화가 오갔으며 서로 흥분을 가라 앉히고 오해를 풀었다고 생각했습니다. 마지막 대화 내용으로는 앞으로 자주 볼 것 같으니 서로 얼굴 붉히지 말고 잘 지내보자는 말과 함께 다시 팬사인회로 복귀하여 일이 마무리 된 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팬분들의 마음을 제대로 알지 못하고 제대로된 사과 없이 일을 마무리 했다고 생각한 점 정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저의 무책임한 행동과 순간에 감정으로 인하여 이런 일이 발생할 줄은 생각을 못했습니다. 해서는 안 될 행동을 보여 많은 분들이 피해를 입으셨을거라 생각합니다. 제일 먼저 당사자인 남성 팬분에게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고 싶고, 팬사인회에 와주신 소중한 팬여러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사과 드리며 러블리즈를 사랑해주시는 팬여러분들에게도 정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팬사인회에서 보여진 잘못된 저의 행동은 저 혼자만에 잘못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렇기에 지금 작성한 사과문은 누구에게도 보고하지 않고 글을 작성했습니다. 다른 논란을 가져올 수 도 있다는 생각에 망설였지만, 당사자인 제가 아무말도 하지 않는다면 다른 오해를 가져올 수 있고 아무것도 모르고 있었던 러블리즈 멤버들에게도 피해가 커질 것 같아 글을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공식입장 글에 적혀있는 내용대로 저는 1차로 즉시 조치를 받게 되어 팬싸인회가 끝나고 바로 다음 날 스케줄(11월27일)부터 러블리즈 스케줄에서 빠지게 되었습니다.

다음 조치가 있겠지만, 제 잘못을 인정하고 더이상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에 스스로 퇴사를 하겠습니다.그러니 저 때문에 기분이 안좋으셨을 팬여러분들이 계신다면 다시 한 번 사과드리고 조금이나마 기분이 나아지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이번 일에 대해서는 누구에 잘못도 아닌 저 혼자만의 잘못입니다. 진심을 담아 사과드리고, 이번 일을 계기로 팬여러분들과 회사간의 소통이 원할하게 이루어졌으면 좋겠고, 변함없이 러블리즈 사랑해주셨으면 감사하겠습니다.

어느 곳에 글을 올릴지 몰라 처음 글이 올라온 이 곳에 글을 올립니다. 마지막으로 한 번 더 사과드리겠습니다.

섣부른 언행으로 인해 일을 만든 점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가장 충격을 받으셨을 남성 팬분에게 다시 한 번 사과드리겠습니다. 죄송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