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림엔터 측, 팬 위협한 매니저 언행 사과...“책임 물어 조치 취할 것” (공식)
울림엔터 측, 팬 위협한 매니저 언행 사과...“책임 물어 조치 취할 것” (공식)
  • 임현욱 기자
  • 승인 2017.11.27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그룹 러블리즈 측 울림엔터테인먼트가 팬사인회 매니저 언행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 측은 27일 공식 팬카페에 “해당 매니저가 팬분에게 했던 언행에서 상처를 받으셨을 모든 분께 죄송하다”는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어 “해당 매니저는 모든 부분에서 본인의 과오를 인정했으며 이에 책임을 물어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소속사 측은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당사 내부적으로 재정비하고 노력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자신이 이 사건의 피해자라고 주장한 네티즌은 26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과 디시인사이드에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해당 글은 “팬사인회가 너무 짧게 끝나 화나는 마음에 옆에서 넘긴 그 매니저를 째려봤고, 서로 째려보다가 화를 식히러 나갔다 왔는데 다짜고짜 따라오라고 불러내더니 화장실에 들어가 문을 잠갔다”는 내용으로 시작했다.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울림엔터테인먼트 입니다. 

2017년 11월 26일 러블리즈 앨범 발매 팬 사인회 현장에서 있었던 매니저와 관련된 불미스러운 일에 관련하여 사과드립니다. 
 

해당 매니저가 팬분에게 했던 언행에서 상처를 받으셨을 모든 분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해당 매니저는 모든 부분에서 본인의 과오를 인정했으며 이에 책임을 물어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당사 내부적으로 재정비하고 노력하겠습니다. 
더욱 겸손한 자세로 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러블리즈를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