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우, 드라마 ‘사자’ 캐스팅…박해진과 호흡
이기우, 드라마 ‘사자’ 캐스팅…박해진과 호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이준혁 기자] 배우 이기우가 드라마 ‘사자’에 합류하며 새로운 변신에 도전한다.

드라마 ‘사자’ 제작사에 따르면 이기우는 ‘사자'의 강일권 역으로 1일 최종 확정됐다.

‘사자’는 살아남는 게 목적이 되어버린 한 남자와 사랑 속에서 사람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또 다른 남자 그리고 모든 이야기의 중심에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쫄깃한 로맨스 판타지 추리 드라마다. 평범하지 않은 삶을 살아가고 있던 한 남자가 자신과 똑같이 생긴 남자와 우연한 사건으로 엮이며 벌어지는 내용을 새로운 컬러의 로맨스와 미스터리적인 요소 속에 담아낼 예정이다.

앞서 일권역에 조현재가 캐스팅 되었으나 캐릭터의 변화와 스케줄상의 문제로 하차하게 되고,, 장태유 감독의 러브콜을 받은 이기우가 강일권 역으로 최종 확정됐다.

이기우가 연기할 강일권은 재벌 그룹의 장남으로 겉과 속이 다른 냉혈한의 면모를 지닌 인물이다.일훈(박해진 분)이 아버지의 인정을 받으며 후계자 자리를 위협하자, 그를 쓰러뜨릴 계획을 세운다. 이후 일권은 일훈의 비밀을 알아내고 새로운 반전이 시작된다.

제작사 관계자는 “일권은 겉으로는 일훈에게 한없이 착한 형이고 효자이지만 끊임없는 야심을 가지고 일훈을 견제하는 복합적인 인물"이라며 "두 형제의 대립각이 극 전개에 흥미로운 포인트로 자리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현재 이기우는 올 하반기 방송예정인 Jtbc 새 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 주연으로 발탁, 극중 건축 설계사무소 대표 서주원 역을 맡아 촬영 중에 있다. 이에 이번 작품에서는 자신의 본심을 감춘 이중적인 인물로 분해 역할 변신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기우는 영화 '클래식'으로 데뷔해 큰 키에 매력적인 외모와 연기력의 청춘스타로 사랑받아 왔다. KBS '이 죽일놈의 사랑' MBC '발칙한 여자들' SBS '스타의 연인' JTBC '품위 있는 그녀'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하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있다.

한편 SBS '별에서 온 그대' '뿌리깊은 나무' '바람의 화원' 등으로 탁월한 감각과 연출력으로 한류를 이끄는 연출자로 활약중인 장태유PD와 영화 ‘원더풀라디오’(2011), ‘미쓰와이프’(2015)의 각본 및 영화 ‘치즈인더트랩’을 연출한 김제영 작가가 만난 '사자'는 제작 전부터 한국은 물론 중국 등 해외에서도 반응이 뜨겁다.

기존 한국 드라마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독특한 이야기 구조와 인간에 대한 묵직한 메시지를 동시에 담고 있는 이 작품은 완성도를 위해 캐스팅을 마무리한 후 오는 12월부터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