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日 오리콘 4일째 1위...‘새로운 한류 여제’
트와이스, 日 오리콘 4일째 1위...‘새로운 한류 여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김은서 기자] 걸그룹 트와이스가 나흘째 오리콘 데일리 싱글차트 1위를 차지하며 '붙박이' 정상을 고수하고 있다.

트와이스가 18일 공개한 일본 첫 오리지널 싱글 'One More Time'은 발매 4일째 1만 8278장의 판매고로 20일 기준 오리콘 데일리 싱글 차트 1위에 랭크됐다.

발매 당일 9만 4957장, 이틀째 4만 3412장, 사흘째 2만 364장의 판매고로 이 차트 선두를 지킨데 이어 나흘째에도 정상을 유지하며 '롱런' 인기를 과시하고 있다. 나흘간 총 판매량은 17만 7011장이다.

트와이스는 싱글 발매 사흘동안 첫 날 9만 4957장의 판매고로 일본 진출 한국 걸그룹 중 발매 당일 기준 역대 최다 판매량, 둘째날까지 13만 8369장으로 한국 걸그룹 중 초동(발매 첫 일주일간의 판매량) 최다 판매량을 이틀만에 경신, 셋째날까지 총 15만 8733장의 판매고로 일본의 역대 해외 아티스트 데뷔 싱글 사상 초동 최다 판매량을 사흘만에 넘어서는 등 '역대급' 신기록 행진을 이어간 바 있다.

앞서 트와이스는 6월 28일 일본 데뷔 베스트앨범 '#TWICE'로 오리콘 데일리 앨범차트 2위 진입 후 공개 닷새만에 '역주행' 신화로 정상을 차지하고 사흘 연속 1위를 차지하는 저력을 과시했다. 이후 발매일이 늦어 집계기간의 불리함에 불구하고 오리콘 6월 월간차트 2위를 달성했고 데뷔 앨범으로 27만장의 판매고를 넘어서며 일본 레코드협회로부터 플래티넘 음반으로 인정받았다. 특히 국내 아티스트로는 올해 유일하게 앨범 부문에서 플래티넘에 등극, 현지에 K팝의 열기를 재점화 한 것으로 평가받으며 아시아 최고 걸그룹으로서의 면모를 뽐냈다.

아울러 트와이스 국내에서는 30일 정규 1집 '트와이스타그램(Twicetagram)’의 타이틀곡 '라이키(Likey)'로 컴백하며 6연속 인기몰이 및 한일 양국에서 정상 정복을 정조준한다. 컴백에 앞서 트와이스는 19일 9인 9색의 발랄, 경쾌한 단체 티저 이미지 공개에 이어 데뷔 만 2년째인 20일에는 JYP 및 트와이스 각종 SNS를 통해 팬클럽 '원스'에게 전하는 멤버들의 2주년 축하 메시지 영상 공개 및 데뷔 2주년 기념 V LIVE를 통해 새 앨범에 대한 정보를 살짝 '스포일러'했다.

또 21일에는 첫 정규앨범에 수록될 총 13곡의 트랙리스트를 소개했고, 특히 타이틀곡 '라이키'는 블랙아이드필승과 전군이 작사, 작곡을 맡은 사실을 알려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라이키'는 데뷔곡 ‘우아하게(OOH-AHH하게)’부터 ‘치어업(CHEER UP)’, ‘티티(TT)’ 까지 함께 호흡을 맞추며 메가 히트의 영광을 함께한 블랙아이드필승이 트와이스만을 위해 제작한 히든 트랙인 것으로 전해져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한편 트와이스의 정규 1집 '트와이스타그램(Twicetagram)'은 30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 공개된다. 음원 공개와 함께 트와이스는 이날 오후 8시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TWICE SHOWCASE #5 LIKEY'라는 타이틀로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이를 V LIVE로 생방송하며 팬들앞에 'LIKEY' 무대를 최초 공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