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내년 1월부터 日 6개도시 쇼케이스 개최
트와이스, 내년 1월부터 日 6개도시 쇼케이스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걸그룹 트와이스가 내년 1월 일본에서 쇼케이스 투어를 개최하고 일본 전역에 트와이스 인기 열풍을 점화한다.


트와이스는 16일 오후 일본 공식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TWICE SHOWCASE LIVE TOUR 2018' 개최 사실을 알렸다.

이에 따르면 트와이스는 19일 아이치 세토 시민 문화센터를 시작으로 22일 후쿠오카, 23일 히로시마, 25일과 26일 오사카, 29일 도쿄, 31일과 2월 1일 사이타마 등 6개 도시 8회 공연에 돌입한다. 트와이스는 도쿄, 오사카 외 지역에도 처음 방문을 해 현지팬들에게 트와이스의 다양한 매력을 직접 소개한다. 
 
트와이스는 지난 6월 28일 베스트앨범 ‘#TWICE’를 발표하고 데뷔 쇼케이스로는 이례적으로 아레나 공연장인 도쿄체육관에서 2회 쇼케이스를 열고 총 1만 5000여팬들과 만났지만 본격적인 쇼케이스 투어를 개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와이스는 18일 일본에서 첫 일본 싱글 음반 'One More Time'을 발매한다. 이에 앞서 13일 0시 현지 음원 사이트에 음원을 선공개하자마자 현지 라인뮤직 실시간 차트 정상에 올랐다. 데뷔 앨범으로 오리콘 데일리 앨범차트 2위 진입 후 공개 닷새만에 '역주행' 신화로 1위에 오른 뒤 사흘연속 정상을 고수했고, 데뷔 앨범임에도 27만 장의 판매고 돌파를 기록해 일본 레코드협회로부터 플래티넘 음반으로 인정을 받았다. 특히 국내 아티스트로는 올해 유일하게 앨범 부문에서 플래티넘에 등극, 현지에 K팝의 열기를 재점화하며 아시아 최고 걸그룹으로서의 면모를 과시한 트와이스가 일본에서 처음 발표하는 오리지널 싱글 음반에 현지의 기대감이 뜨겁다.

트와이스는 'One More Time'의 공개를 앞두고 현지 프로모션에 돌입했다. 오늘(17일) 오전에는 아침 정보프로그램인 니혼TV의 '슷키리'에 출연, 'One More Time'을 퍼포먼스와 함께 선보이는 한편 쇼케이스 투어에 대한 소개도 하며 팬들의 기대를 당부했다. 

트와이스는 국내에서도 오는 30일 오후 6시 정규 1집 앨범 ‘트와이스타그램(Twicetagram)’을 공개하고 타이틀곡 '라이키(Likey)'로 컴백한다. 

지난 14일, 15일 양일간 서울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개최한 데뷔 2주년 기념 첫 공식 팬미팅 ‘TWICE FANMEETING ONCE BEGINS’에서 컴백 트레일러 영상을 최초 공개했고 이후 네이버 V LIVE 채널을 통해 해당 영상을 선보였는데, 트와이스의 컴백 소식에 가요계가 다시 한번 들썩이고 있다. 

2017년 2월 '낙낙(KNOCK KNOCK)’, 5월 '시그널(SIGNAL)’에 이어 10월 ‘라이키’로 올해 세 번째 컴백을 예고한 트와이스는 데뷔곡 ‘우아하게(OOH-AHH하게)’부터 ‘치어업(CHEER UP)’, ‘티티(TT)’, ‘낙낙’, ‘시그널’까지 5연속 인기홈런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트와이스는 정규 1집 타이틀곡 '라이키'를 통해 6연속 히트행진을 이어가며 2017년을 화려하게 마무리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