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8월 2일 개봉 확정…포스터 공개
'택시운전사' 8월 2일 개봉 확정…포스터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영화 '택시운전사'(장훈 감독)가 8월 2일로 개봉일을 확정했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작품.

개봉일 확정과 함께 공개된 4인 포스터는 1980년 5월 광주 시내를 배경으로, 손님을 태우고 광주로 간 서울 택시운전사 ‘김만섭’(송강호)부터 광주를 취재하러 온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페터(피터)’(토마스 크레취만), 광주 택시운전사 ‘황태술’(유해진), 광주 대학생 ‘구재식’(류준열)이 한 자리에 모인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평범한 택시운전사 ‘만섭’의 환한 미소와 함께 “1980년 5월, 광주로 간 택시운전사”라는 카피가 어우러져, 택시비를 벌기 위해 아무것도 모른 채 손님을 태우고 광주로 향했던 그에게 어떤 상황이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만섭’의 옆에서 카메라를 들고 옅은 미소를 띄고 있는 ‘피터’의 모습에서는 고립된 광주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을 ‘기자니까 당연히 알려야 한다’는 담담한 사명감을 느낄 수 있다.  

이어 ‘만섭’과 ‘피터’와 함께 나란히 서서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정 많은 광주 토박이 택시운전사 ‘태술’과 꿈 많은 광주 대학생 ‘재식’의 모습은 광주의 심상찮은 상황과 상반된 분위기를 자아내며, 힘든 상황 속에서도 웃음과 희망을 잃지 않았던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