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스맨2' 무대인사 취소 사과 "후속조치, 韓 팬 위해 최선 다할 것" (공식)
킹스맨2' 무대인사 취소 사과 "후속조치, 韓 팬 위해 최선 다할 것" (공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킹스맨:골든 서클'의 수입배급사인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측이 지난 20일 무대인사 취소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21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킹스맨:골든 서클'(감독 매튜 본)내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콜린 퍼스와 태런 애저튼, 마크 스트롱이 참석했다. 이날 11시 기자간담회에 앞서 무대에 등장한 이십세기폭스코리아 관계자는 "어제 배우들의 무대인사가 취소된 것에 대해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드린다. 당일 SNS를 통해 고지해드린 바와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무엇보다 배우들의 무대인사가 돌연 취소돼 팬 여러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린 점이 가슴 아프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이 모든 책임은 1차적으로 행사 진행이 미흡했던 저희 이십세기폭스코리아에 있다. 이 자리를 빌려 다시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또 "저희는 이번 레드카펫 행사에서 한국 팬들과 너무나도 즐겁고 행복하게 소통했던 '킹스맨' 배우들의 진심어린, 한국 팬들에 대한 애정을 기억하고 있다. 이날 배우들은 한국 팬들의 사랑과 관심에 감동했으며 레드카펫 행사 현장에 참석하셨던 수많은 한국 팬들도 배우들의 진심에 감사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다시금 이날 참석하신 분들의 킹스맨과 배우들에 대한 사랑의 마음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 또한 다시 한 번 더 이십세기폭스코리아를 대표해 행사를 충실히 기획해 진행하지 못했던 것과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지 못한 데 대해 정중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후속조치를 진행하는 데 있어서 한국 팬들의 입장을 고려해 최선을 다하도록 하곘다. 또 킹스맨 출연진들의 남은 내한 일정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한편, 영화는 27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