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의 신부 2017' 신세경, 패션 센스의 완성은 ‘이마 삼지창 상처’
'하백의 신부 2017' 신세경, 패션 센스의 완성은 ‘이마 삼지창 상처’
  • 윤한웅 기자
  • 승인 2017.06.26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나글로벌스타 윤한웅 기자]

 

tvN 새 월화드라마 신(神)므파탈 로맨스 ‘하백의 신부 2017’ 속 신세경의 이마 삼지창 상처가 화제다. 빨간색 크레파스로 세줄을 그은 듯 알 수 없는 상처의 정체가 궁금증을 높인다.

오는 7월 3일(월) 밤 10시 50분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연출 김병수/ 극본 정윤정/ 제작 넘버쓰리픽쳐스)은 인간 세상에 온 물의 신(神) 하백(남주혁 분)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운명으로, 극 현실주의자인 척하는 여의사 소아(신세경 분)의 신므파탈 코믹 판타지 로맨스.

신세경은 ‘하백의 신부 2017’에서 신의 종이 되어버린 불운의 정신과 의사 ‘윤소아’로 분한다. 1년만의 드라마 복귀로 캐릭터를 위해 생애 첫 단발로 변신을 감행해 화제를 모았다.

그런 가운데, 26일(월) 공개된 신세경 스틸에서 유독 보는 이들의 시선을 강탈하는 무언가가 있다. 바로 신세경 이마에 영롱하게 빛나는 빨간색 삼지창 상처. 마치 ‘패션의 완성은 나야 나’하는 듯 정체를 도저히 예측할 수 없는 의문의 상처가 신세경의 흠잡을 데 없는 청순 미모와 어우러진 채 보는 이들을 궁금하게 만들고 있다.

특히 신세경 이마 삼지창 상처는 지난 23일(금) 네이버 TV캐스트(http://tv.naver.com/v/1799805)를 통해 첫 공개된 ‘하백의 신부 2017’ 본 예고편을 통해 노출되면서 네티즌들의 많은 관심과 궁금증을 자극한 바. 그들은 “이마에 손자국 궁금하다”, “이마 자국~ 포인트가 가득해”, “소아 이마 왜 그래?”, “소아 이마에 삼선은 뭐야? 귀엽다”, “이마 저 자국은 뭘까?” 등 댓글을 남기며 벌써부터 의미심장한 포스를 풍기고 있는 이마 삼지창 상처에 대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하백의 신부 2017’ 제작진은 “미스터리한 존재가 돋보이는 소아의 이마 삼지창 상처는 분장팀에서 손가락에 빨간 립스틱을 바른 후 신세경 배우의 이마에 찍은 듯이 눌러서 완성한 작품”이라며 “삼지창 분장은 신세경이 ‘다음에 또 분장하나요?’라고 물어볼 만큼 즐거운 경험이었다. 짧지만 강렬한 존재감을 보일 소아의 이마 삼지창 상처는 7월 3일(월) 첫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말하며 드라마에 대한 관심을 더했다.

한편, tvN 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은 원작 만화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기획됐다. 이번 드라마는 원작과 달리 현대극으로, 원작 만화의 고전적 판타지와 인물들을 활용해 완전히 새로운 설정과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다. ‘하백의 신부 2017(The Bride of Habaek 2017, 河伯的新娘 2017)’은 7월 3일(월) 밤 10시 50분 첫 방송되며,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화·수 밤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동남아시아에서도 방영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